농진청 겨울작물 파종시기 당부
농진청 겨울작물 파종시기 당부
  • 이신우
  • 승인 2018.09.02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밀과 보리, 호밀 등 겨울작물의 씨뿌림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지역에 맞는 작물을 골라 제때 파종할 것을 당부했다.

겨울작물이 무사히 겨울을 나려면 재배지를 먼저 살핀 뒤 품종을 고르고 파종 시기를 결정하는 등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또한 재배지가 너무 습하면 기계를 사용하기 어렵기 때문에 제때 물을 대 벼를 수확한 다음 바로 씨를 뿌릴 수 있도록 준비하고, 가을에 씨를 뿌릴 때는 안전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각 지역에 맞는 시기에 맞춰 파종을 해야 한다.

너무 일찍 씨를 뿌리면 겨울을 나기 전에 줄기 안에서 이삭이 자라버려 월동 중 피해가 커진다.

또 너무 늦게 파종하면 기온이 낮아 싹 트는 시기가 늦춰지고 충분히 새끼를 치지 못한 어린 상태로 겨울을 나므로 얼어 죽거나 수량이 줄어든다.

겨울작물의 씨뿌리기에 알맞은 시기를 지역별로 보면 △전북을 비롯한 전남 경북 남부는 10월 하순∼11월 상순 △경기·강원·충북 10월 상순∼중순 △ 충남·경북 북부 10월 중순∼하순 △제주는 11월 상순이다.

씨뿌림용 종자는 해당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협, 축협 등에 문의하면 제공 가능한 범위 내에서 구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과 한옥규 박사는 “겨울작물은 최적 품종을 구입하고 표준 재배 방법을 따라야 안전하게 겨울을 날 수 있으며 수확량을 늘리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