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 조직화-농산물 규모화에 역량 결집 시킬 것"
"농업인 조직화-농산물 규모화에 역량 결집 시킬 것"
  • 이신우
  • 승인 2018.09.0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 산지유통 대상
전국 최초 4년연속 쾌거

전북농협이 농협중앙회 올해 상반기 ‘산지유통 종합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은 3일 농협중앙회 중앙본부에서 열린 2018년 상반기 연합마케팅사업 추진 우수 사무소에 선정돼 농산물 판매 분야의 최고상인 ‘산지유통 종합대상’을 수상했다.

전북농협은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전국 최초로 4년 연속 산지유통 종합대상을 수상한 뒤 다소 저조했으나 지속적인 농가 조직화와 연합판매사업 활성화를 추진하는 등 각고의 노력 끝에 산지유통 종합대상을 탈환하는 결실을 맺었다.

지난달 30일에는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브랜드대상을 수상하는 등 최근 각종 상들을 휩쓸고 있다.

또한 전북농협뿐만 아니라 시군 조합공동사업법인 부문에서는 김제지평선조합공동사업법인(대표이사 윤세천)이 산지유통 종합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는 통합마케팅사업에 대한 전라북도의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통한 지자체와 농협의 협력시스템 구축, 조직화·규모화를 통한 선택과 집중, 생산과 유통을 연계하는 시군 통합마케팅조직 중심의 산지유통 정책추진 등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유재도 본부장은 “전라북도 삼락농정의 실현과 농가소득 5천만원 조기 달성을 위해서는 농산물을 제값 받고 잘 팔아주는 것이 시작이며, 이를 위해 농업인 조직화와 농산물 규모화에 역점을 두고 모든 역량을 결집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