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자치센터 문화 소외지역 챙겨야"
"주민자치센터 문화 소외지역 챙겨야"
  • 김낙현
  • 승인 2018.09.0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배 시의원 서곡문화원
지원 전무 타동보다 4배 비싸

전주시가 시민들의 문화향유를 지원하기 위해 주민자치센터 주민자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나 일부 지역은 이러한 혜택을 입지 못한 채 주민 스스로 수강료를 챙겨야 하는 문화양극화가 발생하고 있다.

전주시의회 박형배 의원(효자4동)은 4일 본회의장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전주시 주민자치센터 설치 및 조례운영 조례에 따라 각 동에 주민자치 프로그램이 지원되고 있으나 일부 지역은 개발 규모 및 방식 등에 따라 문화 소외지역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 대표적인 사례로 9년 전 서부권역에 조성됐지만 예산지원이 되지 않아 타 지역에 비해 높은 이용료로 시설을 이용하고 있는 서곡 문화관을 들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서곡 제2근린공원내 682㎡ 규모로 개관한 서곡문화관은 1층은 모롱지 작은도서관, 2층에는 이미 기능을 상실한 컴퓨터실과 다목적실로 관리되고 있다.

하지만 1층의 작은도서관 때문인지 이 문화관의 관리 주체는 완산도서관으로 돼 있어 도서관 프로그램을 제외하면 행정으로부터 어떠한 지원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2층의 다목적실은 주민들 스스로 동호회를 조직해 노래교실 1개 강좌, 요가 5개 강좌, 실버웰빙체조 1개 강좌를 만들어 이용하고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양질의 강사 섭외와 강사수당 등은 행정의 예산을 지원받지 못해 주민들은 다는 동 주민자치 프로그램 수강료 보다 적게는 2배 이상, 많게는 4배까지 내고 있다.

현재 서곡 문화관을 이용하는 주민 대다수는 효자5동 주민센터까지 이동하기가 불편한 노약자들로서 어쩔 수 없이 비싼 수강료를 부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박형배 의원은 이러한 사례를 해결하기 위해 두 가지 방법을 제안했다.

첫 째는 ▲‘전주시 생활문화시설 관련 전수조사를 통해 서곡문화관처럼 작은도서관이 겸용되고 있는 시설들을 분리, 주민자치 프로그램에서 지원하는 방식을 적용해야 한다’와 둘째는 ▲‘행정구역 개편으로 혁신동이 신설된 지난 6월까지 전주시가 혁신도시 문화공간을 직접 운영했던 방식을 일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