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어울림센터 '윤곽'
전주 어울림센터 '윤곽'
  • 김낙현
  • 승인 2018.09.0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역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차별 없이 어울리며 자립을 준비하는 사회통합형 공간인 (가칭)전주시 어울림센터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시는 4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전주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의원, 전주시장애인복지위원회 의원, 장애인단체 관계자, 관계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 어울림센터 건립 설계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전주시 어울림센터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등 사회통합의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모두에게 즐겁고 유익한 콘텐츠로 마련되는 공간으로, 시는 오는 10월까지 설계를 마친 후 전주월드컵경기장 내 옛 웨딩홀 공간을 리모델링해 내년 상반기에 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빛과 소리, 공동체라디오방송국 등으로 구성되는 통합플랫폼 ▲유니버설디자인 체험관 ▲체력단련실 ▲장애체험관 ▲자조모임실 ▲작은모임방 ▲유니버설디자인 화장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