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성환 도의장 금품 제공 의혹 여행사 대표 입건
송성환 도의장 금품 제공 의혹 여행사 대표 입건
  • 정병창
  • 승인 2018.09.0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에게 금품을 건넨 의혹을 받는 여행사 대표를 입건했다.

전북경찰청은 뇌물공여 혐의로 여행사 대표 A(6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제10대 전북도의회 동유럽 해외연수 과정에서 당시 행정자치위원장이었던 송 의장에게 현금 수백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전날 경찰 조사에서 "(의원 해외연수에) 경비를 지원한 것은 사실이지만 대가성은 없었다"며 "의원들에게 직접 돈을 건네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송 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6명과 도의회 직원 5명 등 총 11명은 2016년 9월 7박 9일 일정으로 체코와 오스트리아 등 동유럽 연수를 다녀왔다.

당시 여행경비는 1인당 350만원으로 250만원은 도의회가 지원했고, 나머지 100만원 중 50만원을 송 의장이 대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가운데 추후 경비대납이 불거지자 송 의장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위원장직을 사퇴키도 했다.

경찰은 송 의장이 대납한 경비를 여행사에서 지원한 것으로 보고, 연수에 참여했던 전·현직 도의원 등을 불러 관련 진술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진술 외에도 다양한 자료를 확보해 분석하는 상황’이라며 "기존 도의회 해외연수에 또 다른 문제점이 있었는지도 자세히 살펴보는 중이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앞으로 관련자들의 진술과 증거를 바탕으로 조만간 송 의장을 소환해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