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 기억해 사고 반복되지 않길"
"아픔 기억해 사고 반복되지 않길"
  • 장두선
  • 승인 2018.09.0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선 사고 희생자 추모
안전의식 경각심 고취 의의

코레일 남원관리역(역장 탁거상) 철도원들은 지난9월 7일 남원시 시의회 한명숙 의원 등과 함께 남원시 노암동에 소재하는 1971년 전라선 열차사고 희생자 묘역에서 묘역 주변정비와 벌초작업을 실시하고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행사를 가졌다.

남원시 노암동 함파우 유원지 내에 위치한 위령탑과 추모 묘역은 지난1971년 10월 13일 남원에서 군산으로 수학여행을 떠나려다가 열차사고로 희생된 남원초등학교 19명의 6학년 학생들을 추모하기 위해 조성됐다.

최초 희생자 모두 모셔졌으나 현재는 16기가 남아 있으며 희생자들 대부분이 어린 여학생들이여서 그날의 아픔과 슬픔이 컸다고 한다.

이번 행사를 진행한 남원관리역장은 추모행사는 남원지역 철도원들이 안타까운 사고로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에 대한 도의를 다하고 안전의식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데 의의를 둔다고 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 남원시 시의회와 남원초등학교 등 지역사회가 함께 참석해 더욱 뜻 깊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코레일 전북본부 김진준 본부장은“추석을 앞두고 아픈 기억을 떠올릴 유가족들께 다시 한 번 조의를 표한다”며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그때의 아픔을 기억하고 희생자들의 넋이 헛되지 않도록 코레일은 열차 안전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