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시 알짜 추가유치에 힘모은다
신도시 알짜 추가유치에 힘모은다
  • 박정미
  • 승인 2018.09.09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전주-완주 'TF팀' 구성
농생명-문화연구 관련기관 등
스마트도시 조성 추진 '박차'

전북도는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공공기관 추가이전을 검토함에 따라 전주와 완주군협조를 받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경제유발 효과가 큰 기관 유치에 전력을 쏟기로 했다.

9일 전북도에 따르면 기존 전북혁신도시로 옮긴 기관과 연계 가능한 농생명, 금융, 문화 연구 관련 기관을 추가로 유치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을 추진한다.

기존 이전기관의 산하기관과 일자리 증가 등 경제파급 효과가 큰 핵심 공공기관을 타깃으로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도는 전북혁신도시가 정주여건 등이 다른 혁신도시보다 우수하고, 교통 인프라 등을 잘 갖추고 있어 이른 시일에 공공기관 추가이전 전담팀(TF)을 구성해 많은 공공기관이 지역으로 오도록 할 방침이다.

도는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 기업, 대학 등과 협력해 관련 산업을 활성화하고 지역인재 육성, 스마트도시 조성 등 중장기 과제를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혁신도시 공공기관 추가이전 TF를 꾸리는 등 전담조직도 더욱 강화한다.

임상규 전북도 기획관리조정실장을 단장으로 도 실국과 전북연구원, 전주시와 완주군의 기획부서장 등 7명 내외로 TF팀을 구성, 이달부터 2주에 한차례씩 회의를 갖기로 했다.

특히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따른 정부대응전략을 전북연구원에서 연구관제로 수행하는 한편, 공공기관 배분 기준이나 기존혁신도시와의 시너지효과, 지방세수, 근무인원 등 전북 경제파급 효과에 대해서도 분석하기로 했다.

전북도와 전주시, 완주군 등 관련 자치단체들은 정부의 동향파악과 정치권의 공조를 얻어 공동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전주와 완주군 일원에 조성한 혁신도시에는 올해 한국식품연구원을 마지막으로 12개 공공기관의 이전을 마무리 졌다.

따라서 경찰서, 주민센터 등 공공청사가 입주했고 공동주택과 교육시설 등도 들어섰다.

도는 이전 공공기관 직원들의 혁신도시에 가족동반 이주율이 전국에서 최고 수준임을 감안, 나머지 주말부부 직원들의 여론을 수렴, 정주여건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로 자료에 따르면 올 6월 기준 전북지역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들의 가족동반 이주율은 48.

9%로 전국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가족동반 이주인원 전국평균(35.

9%)보다 13%포인트 놓은 수준이다.

가족동반 이주율은 지난해보다 3.

4% 포인트 증가했다.

게다가 전북은 주소지를 옮긴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도 4천972명이나 됐으며, 이 가운데 2천436명이 가족과 함께 이주한 것으로 알려져 가족이 살기좋은 도시라는 게 입증됐다.

전북도 관계자는 "공공기관 추가이전으로 기존 기관과 연계한 산업을 키우고 혁신도시가 지역성장 거점으로 자리 잡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직원들의 주거환경 여론도 수렴, 이주율을 높이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