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구인가?
나는 누구인가?
  • 박은
  • 승인 2018.09.10 15: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예 작가 '옆집 여인' 展
누벨백미술관서 20일까지 전시

누군가의 아내이며 또한 엄마이고 평범한 직장동료.

평범하기 짝이 없는 중년여성들의 일상을 화면에 담았다.

박지예 작가의 개인전 ‘옆집 여인’展이 11일부터 20일까지 누벨백 미술관에서 열린다.

작가는 여성의 일상 속에서 드러나는 여러 감정과 삶이 미묘하게 드러날 수 있도록 인물에 집중했다.

이를 통해 두 아이의 엄마이며 직장을 갖고 되풀이되는 삶에서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부터 일상에 지친 중년 뭇 여성들의 정체성을 잃어 가고 있는 듯 한 모습을 발견한다.

이러한 인물은 최대한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단순화하고 형상화하려고 노력했다.

여성의 내적인 갈망과 욕구를 드러내고 나아가 일상의 허전함의 갈증을 통해 새로운 삶의 의미를 찾아보고자 했다.

작가는 인물의 단순한 형태를 통해 내적인 감정과 표정을 얻기 위해 일상에서 지쳐가는 중년여성의 몽환적인 모습을 순간적 붓질을 통해 드러낸다.

결과적으로 이러한 감정표출은 모필의 유연한 성질과 화선지가 갖는 재료적 특성에서 나타나는 우연성에 의해 효과적으로 보여진다.

뿐만 아니라, 회화적 성과를 위해 스케치하듯 편하게 표현하려 애썼으며 화면의 조형적 변화도 의식해 인물과 배경을 같은 표현방식을 취한다.

작가는 “인물들은 내 주변의 가까운 나와 같은 중년여성들에서 찾았다”며 “그러나 이들은 내 모습을 바라보는 거울이었다.

그들을 통해 어느덧 인생의 중반에 들어선 평범한 여성으로써 느끼는 삶의 욕망과 나아가 개인의 자유를 표출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나와 같은 일상을 살아가는 뭇 여성들의 모습을 바라보며 그들의 삶에서 뜻밖의 새로움과 그리고 낯설음을 발견하려 노력하였으며 이는 곧 자신을 다시 확인하는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니 2018-09-10 22:34:50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