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청년농업인 육성 '총력'
농어촌公 청년농업인 육성 '총력'
  • 이신우
  • 승인 2018.09.10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세대 농지 최우선 지원
축사시설 제외 논-과수원 등

농촌의 미래인 청년 농업인을 육성하기 위해 농업경영을 희망하는 2030세대에게 농지를 최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젊은 농업인에게 농지매입, 임대 등을 통해 농지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2030세대 농지지원사업’은 젊은 농업인이 쉽게 기반을 갖추게 하는 사업이다.

10일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박종만)에 따르면 사업이 시작된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북관내 2030세대 2,331명에게 2,463ha를 지원했다.

올해 8월말까지 사업목표 1,820ha 가운데 350ha의 농지를 350명에게 지원해 농어촌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지원대상은 만20세 이상 39세 이하 농업인이나 농업경영을 원하는 자로 농업인의 경우 농지 소유면적이 3ha이하여야 하고 농업계 학교(농과대학, 농업계 고교 등)를 졸업한 분이라면 만 44세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농지지원 상한은 기존 경작지를 포함해 호당 5ha이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5년간 축사시설 부지를 제외한 논, 밭, 과수원을 농지매매, 장기임대차, 농지매입비축(임대), 농지임대수탁사업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박종만 본부장은 “2030세대 농지지원은 고령화로 후계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미래농업을 이끌어 갈 청년 농업인을 육성하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청년의 농업•농촌 조기정착을 도와 일자리를 창출시켜 활기찬 농어촌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2030세대 농지지원사업’은 연중 신청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농지은행포털(www.fbo.or.kr), 한국농어촌공사 대표전화(1577-7770) 또는 해당 시•군 인근 지사 농지은행부를 방문하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