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공동체 문화 만들기 힘모아
따뜻한 공동체 문화 만들기 힘모아
  • 박태요
  • 승인 2018.09.1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1111 사회소통기금에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일 주식회사 새눈(대표이사 백청열) 500만원을, 비봉우리콩두부 영농조합(대표 조한승) 100만원을 1111사회소통기금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완주군 이서면에 위치한 ㈜새눈은 ‘새로운 시각과 기술력으로 미래를 이끄는 기업’이라는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CCTV 및 통합관제, 지능형 영상분석 등 소프트웨어를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기업체로 2012년 12월 창업 후 지속적인 성장을 하고 있다.

비봉우리콩두부 영농조합(대표 조한승)은 조합원 18명으로 2011년 11월 설립해 두부류, 콩물, 쌈무, 오미자 진액을 제조 판매하고 있으며, 완주 로컬푸드 직매장 등에 납품하고 있다.

1111 사회소통기금은 현재까지 6억4000여만원을 모금했으며, 공무원, 주민과 기업 등 12000여명이 후원에 동참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나눔 냉장고, 청각장애진단 의료비지원 등 복지사각지대 지원 사업 등 따뜻한 지역 공동체 문화 만들기에 노력하고 있다.

1111사회소통기금은 복지·환경·교육 등 다양한 사회적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적 금융 제도로 100원, 1000원, 10,000원 또는 소득의 1%를 기부하는 사회통합을 위한 군민 모금운동으로 2016년 4월 완주군과 (재)완주커뮤니티비즈니스지원센터가 협약을 체결해 출범했다.

/완주=박태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