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수 파악 안일 상황 파악 안되나
환자수 파악 안일 상황 파악 안되나
  • 조석창
  • 승인 2018.09.1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식중독 학교신고
보건기관 수치 2배 차이나
실제환자 확인안해 혼란줘

식중독 파동과 관련, 전북교육청의 안일한 대응이 오히려 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다.

식중독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보건당국의 긴밀한 협조 아래 정확한 환자수가 집계돼야 하지만 이 과정이 생략된 채 해당학교의 신고 수만 발표했기 때문이다.

때문에 실제 환자수보다 부풀린 채 발표가 돼 오히려 일선 현장에 혼란만 가중시켰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전북교육청의 자료에 따르면 식중독 파동이 처음 발생한 5일엔 교육청 집계는 79명, 보건기관은 74명으로 판단했다.

또 6일엔 교육청 214명, 보건기관은 250명으로 파악돼, 초기엔 식중독 의심환자가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하지만 7일엔 교육청은 524명, 보건기관은 263명으로 절반 이상 차이가 났고, 8일엔 교육청은 274명, 보건기관은 22명 그리고 9일엔 교육청 66명, 보건기관은 0명으로 파악됐다.

10일엔 교육청은 82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지만 보건기관은 34명으로 집계했다.

이렇게 편차가 발생하는 이유는 교육청이 각 학교에서 보고되는 수치를 무작위로 올린 데 있다.

통상적으로 식중독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교육청과 보건소, 식약청 등이 함께 협의체를 구성해 환자를 분류하게 된다.

이럴 경우 다소 시간은 걸리지만 정확한 통계가 집계될 수 있다.

하지만 이번 식중독 사태는 일선 학교에서 보고되는 수치를 모두 집계하는 바람에 보건기관 집계 수보다 다소 부풀린 채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10일의 경우에도 교육청은 82명의 추가 환자가 발생했다고 하면서도 의외라는 표정이다.

이날 보고된 의심환자는 완주 A중학교 15명, 익산 B중학교 13명, C초등학교 15명 등이며 기타 1~2명씩 발생한 학교도 포함됐다.

문제는 이들 숫자들은 평소에도 발생하는 수준으로 이번 식중독 사태와 무관할 가능성이 크지만 이들 모두 포함시켰다.

또 익산 지역은 장염과 감기가 유행해 이상증세를 보인 학생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보건기관은 이날 식중독 의심환자를 34명으로 집계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각 학교에서 보고된 현황을 숫자로 정리하고 있다. 진짜 환자인지는 아직 판단하기 힘들다”며 “이들 숫자를 보면 평소에도 발생하는 수준이다. 하지만 현재 상황이 급박한 만큼 통계로 잡고 있다”고 토로했다.

도교육청도 부랴부랴 사태 진전에 나섰다.

집계 시점에 따라 환자 수가 달라지고 이것이 자칫 큰 혼란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식중독과 관련해 환자 현황 집계 자료를 배포했지만 앞으론 전북도청, 보건당국과 자료를 공유한 후 정확한 현황자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