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여야 통 큰 정치 했으면 좋겠다"
정동영 "여야 통 큰 정치 했으면 좋겠다"
  • 김일현
  • 승인 2018.09.11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병도수석 北회담초청 면담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11일 청와대 한병도 정무수석비서관과 만나 “여야가 통 큰 정치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병도 정무수석은 이날 국회를 찾아 평화당 정동영 대표 등에게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여야 대표를 초청한다는 청와대의 청을 다시 한번 전했다. 이에 대해 정 대표는 “남북 평화 공존을 위해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주는 건 국민과 국가를 위한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여야 대표들 중에는 정 대표와 이해찬 민주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이 정상회담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은 불참 의사를 전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