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단체 은파장례식장 내 납골당 강행 주민 반발
종교단체 은파장례식장 내 납골당 강행 주민 반발
  • 김기현
  • 승인 2018.09.1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 불수리 처분 불복
종교단체 도에 소송제기
대책위 신도수 부풀려 신청
혐오시설 들어오면 더 낙후

군산시 미룡동에 소재한 은파장례문화원 내에 사설봉안시설(납골당)을 설치하는 것과 관련해 인근지역 주민들이 적극 반대에 나서 앞으로의 행정결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A종교단체는 지난 7월 18일경 군산시에 은파장례문화원 3층을 용도 변경해 사설봉안시설을 설치하겠다고 허가신청을 했다.

이러한 사실을 전해들은 인근지역 주민들은 반대대책위원회를 꾸려 7월 27일 군산시를 방문해 시장과 면담을 실시했다.

반대대책위는 주민 동의도 없고, 사전 설명회도 없이 종교단체를 끌어들여 영리사업을 진행한다는 것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했다.

특히 해당지역은 도심권에서도 가장 낙후되고 서민층이 많이 모여 살고 있으며, 아파트 7개동과 빌라, 일반주택, 농업마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군산시는 8월 17일 A종교단체에 장사 등에 관할 법률에 따라 공공이익을 저해하는 것으로 판단해 불수리 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A종교단체는 8월 24일 군산시의 불수리 처분에 불복해 전라북도에 행정처분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17일 반대대책위는 군산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법보다 사람이 먼저인데 이 사람들은 법만 가지고 따진다”며 “우리는 결단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적극적인 반대를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은파장례문화원은 해당 종교단체에 3층을 기부하면서 종교인들을 위한 3,435기의 납골당을 설치한다고 했다”며 “신도수를 부풀려가며 숫자를 늘려 서류신청을 한 것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은파장례문화원 일부 임원도 납골당 사업을 위해 개인적으로 투자를 했다”며 “해당 종교단체 소속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어떻게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지 납득이 가질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이곳은 서민층이 많이 모여 살고 있어 납골당이라는 혐오시설이 들어오면 더 낙후될 것이 뻔하다”며 “인근 초등학교에도 학생 수가 감소해 존폐위기를 초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사업을 승인해 주면 지금은 납골 봉안함 3,435기를 설치하지만 나중에 다시 용도변경해서 시설물을 추가로 설치할 것”이라며 “벌이가 된다면 화장시설도 설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구심마저 든다”고 꼬집었다.

이런 연유로 “인근주민 모두는 납골당 설치 영리사업을 결사 반대한다”며 “전라북도나 법에서도 설치에 대해 반대해줄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반대대책위는 교통영향평가 등의 자료를 첨부해 지역주민 서명부와 탄원서 등을 전라북도에 제출한 상태다.

/군산=김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