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인 탄생 100주년, 그들을 기리다
명인 탄생 100주년, 그들을 기리다
  • 박은
  • 승인 2018.10.1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형유산원 매주 토요일
'명인 오마주' 공연 진행
김윤덕-김월하 등 재조명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작고 명인의 삶을 조명하는 ‘2018 명인오마주’ 공연이 열린다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작고 명인의 삶을 조명하는 ‘2018 명인오마주’ 공연이 열린다.

국립무형유산원이 준비한 이번 공연은 13일부터 27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 얼쑤마루 공연장에서 진행된다.

올해 ‘명인오마주’ 공연은 매주 한 명의 명인을 선정하고, 그 명인이 평생을 바쳐 이룩한 예술세계를 영상과 사진, 음반 등을 통해 살펴본다.

이와 함께 명인에게 직접 전수를 받은 제자들이 스승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헌정공연도 감상할 수 있다.

첫 번째 공연날인 13일에는 뛰어난 기량으로 가야금산조 국가무형문화재로 인정받은 故녹야(綠野) 김윤덕 작고 보유자(1918~1978,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20일에는 ‘월하 이전 월하 없고, 월하 이후 월하 있을까’라는 찬사가 늘 따라붙는 가곡의 대가, 故월하(月下) 김덕순 작고 보유자(1918~1996, 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27일에는 농사꾼이기도 했던 자신의 우직한 삶을 단단한 소리로 뿜어내며 지역 소리의 발전과 제자 육성에 힘쓴 故금파(錦波) 강도근 작고 보유자(1918~1996,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등 작고한 3인이 남긴 예술적 발자취를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김윤덕의 제자인 가야금산조 보유자 이영희와의 대담과 대한민국예술원 유고 회원 황병기의 회고 영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또 김덕순 명인의 제자인 가곡 보유자 김경배, 김영기가 꾸미는 대담을 비롯해 강도근의 제자인 김수연과 명인의 조카인 가야금병창 보유자 안숙선의 영상 등을 만날 수 있다.

명인을 존경하는 제자들의 생생한 증언은 작고 명인의 예술세계와 삶의 여정 등을 보다 풍성하게 꾸며 그들의 가치와 위상을 좀 더 생생하게 느낄 수 있게 한다.

2018 명인오마주의 모든 공연은 무료이며 자세한 내용은 유산원 누리집이나 전화(280-1500)으로 문의하면 된다.

유산원 관계자는 “무형유산 분야에 평생을 바친 예술인을 기리고, 그들이 남긴 소중한 전통문화를 꾸준히 전승하고 돌아보는 무대를 마련하는 일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