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귀농-귀촌인 '수도권 유턴' 막는다
도, 귀농-귀촌인 '수도권 유턴' 막는다
  • 박정미
  • 승인 2018.10.1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적 정착방안 포럼 개최
현지인들과 갈등-융화 못해
귀농 귀촌 멘토 전문가 육성
재능기부-화합 행사 등 강화

귀농.귀촌인들이 현지인들과 융화되지 못하고, 갈등을 겪다 수도권으로 유턴하는 막기 위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전북의 경우 전국에서 귀농인 증가율이 가장 높은 자치단체로 꼽히고 있는 만큼, 귀향정책을 확대시킬 호기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전북도는 11일 전북도 귀농귀촌지원센터와 농협 전북지역본부에서 국내 귀농귀촌 전문가 등과 함께 귀농·귀촌인 유치와 지역민과의 갈등 해결을 위한 '귀농귀촌인 안정적 정착방안' 포럼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창열 전북도 농촌활력과장은 "현지 지역민들과 상생하면서 살아갈 수 있는 방안을 위해 귀농 귀촌 멘토 전문가를 육성하는 한편 도시와 농촌청년 공동 삼락캠프를 운영할 계획"이라며 "마을환영행사 확대 등을 중점 추진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시책에 반영해 나가는데 행정력을 모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용근 서울시립대 교수도 역귀농 등 귀농귀촌 현실에 대해 언급하면서 "지역주민과의 융화와 갈등관리 대책이 필요하다”며 "귀농귀촌정책을 귀향정책으로 전환하고, 농촌의 비전을 힘께 공유시키면서, 갈등관리 교육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김기흥 충남발전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잠재적인 귀농·귀촌인들까지 품을 수 있는 포괄적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며 지역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단체를 직접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귀농인들의 재능과 주민이 교류할 수 있도록 지역소통과 공동체 토론에서는 귀농귀촌인과 지역민 각각의 입장에서 갈등 주요 원인을 파악하고 이에 따른 해결책으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전북도는 포럼에서 개진된 현재 도시민 농촌유치 지원사업과 귀농귀촌 활성화 사업에서의 한마음대회, 멘토 컨설팅, 재능기부, 마을환영회, 읍면 화합행사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안정적 정착을 도울 수 있도록 귀농귀촌 초기 주요 애로사항인 주거와 영농기반인 농지 정보 습득을 위해 시·군 또는 도청 홈페이지에 주택과 농지정보를 구축, 제공한다는 방침도 내세웠다.

향후 귀농귀촌 우수사례와 발전방안 공유를 통해 우수모델 구축과 마을 이장, 부녀회장 등 지역 리더 대상 교육을 통한 오픈마인드 제고와 갈등 해결을 위한 멘토 육성에서 앞장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각 지자체 전담인력 역량도 강화시키기로 했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전북으로 이주를 희망하는 귀농귀촌인과 현재 지역에 살고 있는 지역민 모두 상생화합 할 수 있는 제도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라며 "귀농귀촌 유치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정착에도 적극 도울 수 있도록 선도적 역할을 계속 이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