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신항 부두규모 ‘5만톤급으로 확대’ 기대 
새만금 신항 부두규모 ‘5만톤급으로 확대’ 기대 
  • 김일현
  • 승인 2018.10.1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 신항만 부두규모가 5만톤급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 김영춘 장관이 재정사업으로 전환하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소속인 김종회 의원(민주평화당 김제부안)은 11일 해양수산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새만금 부두시설은 현재 화물의 경우 2~3만톤 규모, 크루즈 선박의 경우 8만톤급으로 설계돼 있다.

화물부두의 규모는 2~3만톤에서 5만톤급 이상, 크루즈 부두는 8만톤에서 15만톤 이상으로 규모를 키워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영춘 장관은 “새만금 화물부두를 2~3만톤급에서 5만톤급으로 확대하겠다”면서 “새만금 신항을 (국가)재정사업으로 전환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장관은 “기본계획 용역에 이 같은 내용을 신청했으며 반영될 것으로 본다”면서 “다만 크루즈선 8만톤급을 15만톤급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에 대해서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