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여성문화센터 보조-공모사업발굴 힘써야"
"전북여성문화센터 보조-공모사업발굴 힘써야"
  • 박정미
  • 승인 2018.11.15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지용 "이자수입 개선을"
황의탁 "양성평등사업 미흡"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의 보조사업 추진이 부진, 공모사업 발굴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예산의 이자수입이 너무 적다며, 대책마련과 운영전반에 대한 특단의 개선대책 마련이 요구됐다.

전북도의회 송지용(완주1)의원은 15일 행정사무감사에서 “운영면에 있어 전반적으로 부실하다"  면서 "  순세계 잉여금이 너무 많고, 보조사업과 공모사업 발굴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다"  고 주장했다.

특히 예산 구성비에 있어 이자수입이 너무 적은 것은 은행과 협의해 이자수입을 늘릴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송 의원은 "  다문화와 접목된 교육추진 등 전북도만의 특색 있는 사업발굴이 요구된다"  면서 "  우수사례 반영을 위해 타 시도 여성교육문화센터에 대한 벤치마킹도 필요하다"  고 말했다.

황의탁(무주군)의원도 양성평등 사업 추진이 너무 미흡한 점이 많다는 점을 지적했다.

황 의원은 " 여성교육문화센터는 양성평등의식 조성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하고는 있으나 실적이 너무 저조하다" 면서 " 강사료가 부정적하게 편성, 집행되는 등 운영면에 있어 많은 문제점들이 드러나고 있다" 고 따져 물었다.

황 의원은 " 양성평등 사업은 여성교육문화센터의 핵심사업" 이라며 " 내실화를 기하기 위해서라도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 고 당부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