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자치단체 산하기관 채용비리 칼들었다
도, 자치단체 산하기관 채용비리 칼들었다
  • 박정미
  • 승인 2018.12.03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업-출연기관 15곳 대상
채용비리 조사 연말 결과발표
14개시군도 31개기관 감사

전북도가 도내 자치단체 산하 기관의 채용 비리 조사에 나서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이는 지난해 12월 말 정부합동 전국 공공기관 전수조사에 이어 지난 8월 나온 자체 감사 결과로도 산하기관 곳곳에서 채용비리 문제가 불거지자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김송일 행정부지사는 3일 도의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도 공기업과 출연기관 15곳을 대상으로 채용 비리 조사에 착수해 연말쯤 결과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14개 시·군도 자체적으로 31개 출연기관의 채용 비리를 감사하고 있다.

이번 전수조사에서는 특히 채용과 관련해 기관장 등 임직원의 채용청탁이나 부당지시, 인사부서의 채용 업무 부적정 처리 여부, 채용절차별 취약요인 등을 검토한다.

또 적발된 채용비리에 대해서는 인사권자에게 징계·문책·채용취소 등 조치를 요청하고 비리 개연성이 농후한 경우에는 검경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최근 전북도는 산하기관 채용비리 근절을 위해 내년부터 모든 전북도 산하기관 신입 공채는 필기시험이 의무한다고 밝힌바 있다.

면접위원 절반은 외부인사로 위촉되고 평가기준도 전면 공개된다.

블라인드 채용방식도 엄격히 적용하는 등 산하기관 채용제도 개선대책을 내놨다.

산하기관에 횡행하다시피 한 채용비리 근절을 위해서다.

도는 우선, 15개 산하기관 모두 신입 공채는 필기시험을 치르도록 했다.

도는 면접위원을 구성할 때는 전체 50% 이상을 외부인사로 위촉토록 했다.

이에맞춰 그 평가기준과 배점도 사전에 공개토록 했다.

학력과 출신지 등을 안 묻는 블라인드 채용방식도 적용토록 했다.

특정인에게 면접점수를 몰아주지 못하도록 차단하겠다는 의지다.

도내에서는 실제로 모 산하기관에서 신규채용 공고직전 응시조건을 바꿔, 자격증 취득 예정자를 뽑은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또다른 기관은 응시자격조차 안 갖춘 무자격자를 합격 처리했다 뒤늦게 말썽나자 취소한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인사위원회도 열지 않고 채용을 벌인 사례까지 나왔다.

하지만 대부분의 임직원들은 죄다 주의나 훈계 등 이른바 ‘솜방망이 처벌’을 받는데 그쳐, 징벌기준과 같은 개선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전북도 관계자는 "채용비리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어 실태조사를 통한 투명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라며 "내년부터는 공채 과정이 보다 투명해지고 정실인사나 코드인사 등과 같은 문제도 예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