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화력발전소 사망 근로자 추모 분향소 설치
태안 화력발전소 사망 근로자 추모 분향소 설치
  • 정병창
  • 승인 2018.12.16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근무 중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진 비정규직 근로자 김용균(24)씨를 추모하는 분향소가 전주에 설치돼 고인의 넋을 위로한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14일 "화력발전소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목숨을 잃은 청년 노동자 김씨를 추모키 위해 오늘 전주 경기전 앞에 분향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오후 7시에 분향소 앞에서 추모 촛불문화제도 진행하며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의 죽음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하철 문을 수리하던 청년, 통신회사 콜센터에서 일했던 청년, 조선소·건설 현장에서 근무하던 노동자가 비정규직 신분으로 위험한 업무를 도맡았다가 목숨을 잃었다"면서 "이들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고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추모 행사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서부발전 태안 화력발전소 협력업체 직원으로 일하던 김씨는 지난 11일 발전소 9·10호기 석탄운송용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졌다.

고용노동부는 사고 당시 2인 1조 근무 규정이 지켜지지 않았던 정황을 확인하고, 이 곳 발전소에 대해 특별감독에 착수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