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대 전북소설가협 회장에 정영신 추대
13대 전북소설가협 회장에 정영신 추대
  • 조석창
  • 승인 2019.01.08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6년 '엄마의 시간표'로 등단

전북소설가협회 제13대 회장에 정영신 회장에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협회는 지난 5일 정기총회를 열고 제12대 회장인 정영신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추대했다.

임기는 2년이다.

부회장은 박은주 소설가, 사무국장은 박이선 소설가가 각각 선임됐다.

전주여고를 졸업한 정영신 회장은 한국외국어대 대학원에서 대하장편고전소설 ‘윤하정삼문취록의 혼사담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2006년 월간문학 7월호에 소설 ‘엄마의 시간표’로 등단했고, ‘빈롱의 물안개’로 제3회 전북소설문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정영신 회장은 “앞으로도 소설낭독회와 문학강연, 문학기행, 다문화가정, 외국인근로자 등 전북도민과 함께할 수 있는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행사를 마련하겠다”며 “따뜻한 소설문학적 감성이 흐르는 풍류전북을 만드는데 일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