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창출 사활 걸었지만··· 전북 고용시장 찬바람 쌩쌩
일자리창출 사활 걸었지만··· 전북 고용시장 찬바람 쌩쌩
  • 김성아
  • 승인 2019.01.0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률 58.3% 전년比0.3%p↓
실업자 2만6천명 7.6% 증가
자영업자 폐업 가속화
산업지형 변화 꾀해야

경기가 침체의 늪에서 빠져 나오지 못함에 따라 지난해 도내 고용 지표가 모두 악화됐다.

나아지지 않는 대내외 경기 여건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채용에 나서지 않고 오히려 구조조정을 실시, 여기에 문을 닫는 자영업자도 가속화됐기 때문이다.

더욱이 일자리의 질도 하락한 만큼 올해는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에 따른 산업지형의 변화, 창업 활성화 기반 강화 등을 통해 고용시장의 활성화를 꾀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9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 전북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고용률은 58.3%로 2017년보다 0.3%p 하락했다.

취업자 수는 91만5천명으로, 약 6천명 정도 줄었다.

이와 반대로 지난해 실업자는 2만6천명으로 1년 전보다 2천명(7.6%) 늘었으며, 실업률 역시 0.2%p 증가한 2.7%를 기록했다.

정부나 지자체에서 일자리 창출에 사활을 걸고 다양한 정책을 마련·추진했지만 근본적으로 경기 침체가 해소되지 않으면서 고용시장 사정은 오히려 악화된 것이다.

이를 산업별로 보면 농림어업이 2017년보다 1만3천명(8.8%) 정도 증가한 15만7천명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취업자의 70%가 넘는 비중을 차지하는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는 새만금공사와 아파트 공급 등 일시적인 요인에 따른 건설업을 제외하고 모두 감소하면서 1만8천명(-2.8%) 준 63만5천명으로 파악, 광공업은 2017년과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비임금근로자는 줄고 임금근로자는 늘었다.

비임금근로자는 1년 전보다 9천명 감소한 30만8천명으로, 이는 자영업자(23만9천명·-4.9%)의 폐업이 속출함에 따른 것이다.

임금근로자(60만5천명)의 경우 일용근로자가 1만명(19.1%)이나 늘면서 2017년보다 3천명 정도 증가했지만 상용근로자(-0.2%)는 물론 임시근로자(-3.9%)는 줄었다.

임금근로자가 수치적으로는 늘었지만 사실상 증가했고 볼 수 없는 데다 일자리의 질이 악화됐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결국, 지난해 도내 일자리의 양과 질 모두 악화, 무엇보다 경기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폐업이 1년 전보다 더욱 가속화되면서 고용시장의 여건이 개선되지 않은 것이다.

이에 올해는 중소기업이 경영난을 해소할 수 있도록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해 산업지형의 변화를 꾀하고 해외 판로개척 지원 등을 확대,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을 유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도내는 소상공인이 자치하는 비중이 큰 데다 고용시장 여건 역시 이들이 열쇠를 쥐고 있는 만큼 폐업이 이어지지 않도록 경기 활성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도내 중소기업 지원기관 관계자는 “지난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했지만 근본적으로 경기가 살아나지 않다 보니 효과가 거의 없었다”며 “올해도 경기가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고용시장의 악화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창업 활성화 등을 통해 일자리의 양적·질적 향상을 꾀하고, 일자리 창출 정책의 경우 현장의 의견을 더욱 반영해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