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시도 견제뚫고 "전북사업 지켜라"
타시도 견제뚫고 "전북사업 지켜라"
  • 박정미
  • 승인 2019.01.0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인천 지역 이기주의
금융중심지-중고차 단지
딴지걸어 전북힘 보여줘야
부산 익

전북지역 사업을 두고, 타 지역 자치단체들의 흔들기가 점입가경이다.

이들 자치단체들은 지역 이기주의를 앞세우며 전북 사업을 중단시켜야 한다는 논리로 중앙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또다시 'LH' 사태와 같은 일이 지역에서 반복되지 않도록 전북도는 물론 정치권이 협치로 전북사업을 지켜내야 한다는 지역 여론이 일고 있다.

9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북혁신도시를 금융중심도시로 지정하기 위한 용역 결과 발표가 애초 지난달,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연기됐다.

용역에는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 타당성 용역 결과 등이 담길 예정이었으나 자료 보완 등을 이유로 일정이 미뤄줬다.

일각에서는 전북에 제3 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한 부산 정치권의 반발 등의 여파로 금융위가 용역 발표 일정을 조정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전북도는 지난해 5월 중간 용역 발표 이후, 일정이 촉박해 한달 정도 미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으나, 정확한 일정은 누구도 책임질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은 분석이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국가균형발전 의지를 역행하는 것으로, 대통령 집권 3년 차에 오히려 균형의지가 퇴보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인천지역에서는 인천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을 위해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건립을 막아서고 있다.

지난 7일 인천항만공사 주최로 '2019 인천항 항만가족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인천항만업계 관계자들은 정치권 인사들이 힘을 모아줄 것을 부탁하기도 했다.

전국 중고자동차 수출 물량의 80% 이상을 처리하는 인천 내항은 최근 송도유원지에 밀집한 중고차 수출업체들이 경기도 평택이나 화성 등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수출 물량 감소를 우려해서다.

실제로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연말 전북 군산 임해단지에 중고차 수출복합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인천항만업계는 내항 전체 물동량의 15% 수준에 달하는 중고차 수출 물량이 인천항을 떠나면 큰 위기가 찾아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군산은 한국GM과 현대중공업이 떠나면서 제조업 중심의 지역산업 생태계를 혁신하는 일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라 기존 상용차 산업과 연계한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도는 오는 2022년까지 군산항에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가 조성되면, 그 동안 얼어붙은 고용시장에 그나마 희망의 불씨가 될 것이라 보고 있어 이를 지켜내기 위한 협업이 절실하다.

전북도 관계자는 “도에서는 어떤 사업도 양보할 생각 없이 열심히 뛰고는 있으나 아무래도 한계를 느낀다”면서 “정치권도 다당제가 되면서 협치를 구한다는 게 쉽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