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검찰 노조 혐오 표현 인용 강력 반발
민노총, 검찰 노조 혐오 표현 인용 강력 반발
  • 김현표
  • 승인 2019.01.2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23일 전주지검 앞에서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서에 '민주노총은 암적인 존재'라고 적은 노조혐오한 검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23일 전주지검 앞에서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서에 '민주노총은 암적인 존재'라고 적은 노조혐오한 검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지역본부가 전주지방법원 앞에서 노조혐오·헌법파괴 검찰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23일 전주지방법원 앞에서 검찰을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8일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청와대 앞에서 기습시위를 벌인 김수억 금속노조 기아차 비정규직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서에 검찰이 ‘민주노총은 암적인 존재’ 라는 등 노조 혐오 표현을 그대로 인용한 것과 관련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단체는 “46년 만에 공안부라는 이름을 포기한 검찰이 열흘이 채 안 돼 천박한 노조 혐오 인식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분노했다.

이들은 “간판만 ‘공안부’ 에서 ‘공공수사부’로 바뀌었을 뿐 정치검찰 버릇과 인식을 고칠 수 없다는 것을 검찰 스스로가 입증했다” 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단체는 “숱한 노동적폐 중 명확한 노조파괴 사업주 범죄를 비호하며 기소를 몇 년이고 미루던 검찰을 잊지 않고 있다” 고 밝히며 “범죄자 사업주 대신 노동자 때려잡기에 혈안이 돼 삶과 정신을 짓밟은 공안검찰의 추악한 행태를 낱낱이 기록해놓고 있다” 고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이날 단체는 “전주지방검찰청도 LG유플러스 고객센터 사건, 호남고속도로 부장행위 등 노동자의 의견은 듣지도 않고 사측의 변명만을 근거 삼아 불기소 처분했고, 민주노총이 진행한 총파업 집회는 불법이라며 기소했지만 대법원 무죄 확정판결을 받았다” 며 “지금이야 개혁의 시늉이라도 하겠지만 보수정치인이 다시 정권을 차지하면 손바닥 뒤집듯 ‘공공수사부’ 간판을 ‘공안부’로 바꿔 달 것이다” 라고 힐책했다.

이어 단체는 “검찰은 스스로 개혁하지 못한다” 며 “광장에 머물러 있는 민주주의를 사회 각 영역으로 확장시키며 검찰 개혁도 만들어줄 것이다” 라고 강조했다.

/김현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