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논 타작물 재배 쌀 수급 안정 박차
전주시 논 타작물 재배 쌀 수급 안정 박차
  • 김낙현
  • 승인 2019.02.1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0ha 목표 7억700만원 투입
6월 28일까지 신청자 접수

전주시가 쌀 수급 안정을 위해 논에 벼 대신 다른 소득 작물을 재배하는 농가를 지원한다.

시는 올해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비로 총 7억700만원(국비 80%, 지방비 20%)을 확보, 총 190㏊의 타 작물 재배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신청대상은 지난해 논 타작물 재배농가 또는 벼를 재배한 농업인이면 오는 6월 28일까지 농지소재지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특히, 휴경을 신청하는 경우에는 최근 3년 중 1년 이상 경작 사실이 확인된 농업인 또는 법인이면 신청할 수 있다.

다만, 휴경의 경우 상반기에는 벼 이외 어떤 작물도 심어도 무관하지만, 이행 점검 기간인 하반기(7월 1일~10월 31일)에는 반드시 휴경을 해야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대상 품목은 조사료와 일반·풋거름작물, 두류 등 1년생 및 다년생 작물이 해당되며, 가격 변동이 크고 산지폐기 등 수급 조절 대상 품목인 배추와 무, 고추, 대파 등은 사업대상에서 제외 된다.

올해 논 타작물 재배지원 평균 지원단가는 1㏊당 340만원으로, 조사료 430만원, 일반·풋거름 작물 340만원, 두류 325만원, 휴경 280만원이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두류는 45만원, 조사료는 30만원이 각각 인상된 것이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