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무단횡단빈도 40%··· '전국최다'
전북 무단횡단빈도 40%··· '전국최다'
  • 윤홍식
  • 승인 2019.02.1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문화지수 C등급 전국8위
전년비 4단계 상승··· 남원 등
교통안전정책이행 'A등급'
이륜차안전모착용률 '최하위'

전라북도의 교통문화지수가 여전히 전국 평균에도 미치지 못하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018 전라북도 교통문화지수가 C등급(중위권)으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8위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같은 순위는 전년보다 네 단계 상승했지만 여전히 전국 평균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교통안전공단의 분석이다.

교통문화지수는 운전자 및 보행자의 행태 등을 분석한 것으로 그 지역 주민의 교통문화 수준을 알 수 있는 척도이며 해마다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하고 있다.

2018년 교통문화지수 조사를 항목별로 살펴보면 전라북도는 도민들의 교통문화 수준이 부분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으나 다만 ‘횡단보도가 아닌 도로에서의 무단횡단 빈도(39.35%, 17위)’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시급히 시정되어야 할 과제로 꼽혔다.

시군별로는 인구 30만 명 이상인 지자체 29개시 중 전주시가 24위(D등급), 30만 명 미만인 지자체 49개시 중 익산시 6위(B등급), 남원시 15위(B등급), 군산시 34위(D등급), 정읍시 46위(E등급), 김제시 38위(D등급)를 기록했다.

또한 82개 전국 군 단위에서는 순창군 13위(B등급), 임실군 15위(B등급), 고창군 20위(B등급), 장수군 21위(B등급), 완주군 23위(B등급), 무주군 39위(C등급), 부안군 45위(C등급), 진안군 65위(D등급)에 각각 해당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중 A등급을 차지한 영역을 보면 ‘지역교통안전정책 이행 정도(남원시, 고창군, 순창군)’, ‘지자체 교통안전 예산 확보 노력(익산시, 남원시, 순창군, 무주군)’, ‘지자체 교통안전 전문성 확보여부(남원시, 고창군, 순창군, 임실군)’, ‘사업용 차량 안전관리 수준(무주군, 순창군, 장수군, 진안군)’, ‘사업용 자동차 사망자수(남원시, 임실군)’,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익산시)’, ‘음주운전 빈도(정읍시)’, ‘보행자 횡단보도 신호 준수율(전주시, 익산시, 부안군)’, ‘횡단중 스마트기기 사용률(익산시)’, ‘방향지시등 점등률(전주시, 남원시, 부안군)’, ‘보행자 사망자수(장수군)’, ‘교통사고 사망자수(남원시)‘로 나타났다.

이와반면, 전국 최하위(E등급) 영역은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남원시, 장수군)’, ‘방향지시등 점등률(임실군)’, ‘신호 준수율(남원시, 정읍시, 진안군)’, ‘음주운전 빈도(남원시, 무주군)’,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남원시, 진안군)’, ‘보행자 횡단보도 신호 준수율(남원시, 진안군)’, ‘횡단보도 아닌 도로에서 무단횡단 빈도(부안군, 순창군, 임실군)’, ‘교통사고 사망자수(김제시, 남원시, 순창군)’, ‘사업용 교통사고 사망자수(진안군)’로 분석됐다.

한국교통안전공단 한상윤 전북본부장은 “교통문화지수가 매년 상승하고 있으나 전국평균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교통안전에 대한 전북도민의 의식수준이 점차 향상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앞으로 전국 최하위 등급을 차지한 영역에 대해서는 자치단체 및 경찰 등 유관기관간 협업으로 개선시켜 전라북도 교통문화지수가 더욱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