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딸기수출농가 현장노고 해소 해드려요"
농진청 "딸기수출농가 현장노고 해소 해드려요"
  • 이신우
  • 승인 2019.02.1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산청서 현장평가회 개최
자동선별기-팰릿MA포장 선봬
인력부족-선도유지 문제 해소

딸기 수출 농가들의 문제 해결을 위한 현장평가회가 마련된다.

13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에 따르면 딸기 수출 농가의 부담을 덜 수 있는 자동선별기와 팰릿 MA 포장 기술을 개발하고 14일 경남 산청의 재배 농가에서 현장평가회를 연다.

딸기 수출 농가는 선별 인력 부족과 선별 작업 중 손상으로 상품성이 떨어지는 등 어려움이 많아 자동선별기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또한 수출 과정에서 물러짐을 막고 선도 유지를 위한 포장 기술 개발도 요구돼왔다.

이날 선보이는 자동선별기는 딸기의 모양과 색을 분석해 수출하기에 알맞은 정도로 익은 딸기만 골라낸다.

기존 인력의 절반만으로도 90% 이상 정확한 선별이 가능하다.

장치 한 대가 5~7명의 노동력을 대신해 연간 5천600만원 정도 비용 부담을 덜 수 있다.

선별 과정에서 손으로 만지는 과정이 줄어 손자국으로 인한 물러짐도 최소화할 수 있다.

팰릿 MA 포장은 포장 내 기체 조성을 산소 2~6%, 이산화탄소 15~20%로 유지하는 포장 방법으로 딸기의 호흡 속도를 늦춰 익는 정도를 늦춘다.

호기성 곰팡이 발생을 줄이고 물러짐을 막는 효과도 있다.

이 포장을 활용하면 딸기에 당도가 충분히 오른 뒤에 수확할 수 있어 더 맛있는 딸기를 수출할 수 있다.

지난해 4~5월 인도네시아에 수출한 딸기에 이 포장을 적용한 결과, 물러짐과 곰팡이 발생에 따른 불만 사항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수확후관리공학과 성제훈 과장은 “이 기술로 수출 딸기 농가가 겪는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