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식 농어촌공 신임사장 고창서 현장행정 선봬
김인식 농어촌공 신임사장 고창서 현장행정 선봬
  • 이신우
  • 승인 2019.03.10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신임사장이 고창 라성지구 농촌용수개발사업 현장을 둘러보고 근로자와 주변 농업인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고창군 상하면, 해리면은 해안에 인접한 지역으로 가뭄 발생시 물부족과 상습적인 염해가 발생하는 지역이다.

이에 따라 공사에서는 지역국회의원, 지자체, 지역주민 등과 라성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비를 확보, 지난 2017년 말 착수해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

이 사업으로 기존 저수량 23만6천톤을 40만톤까지 추가 담수량을 늘리는 한편 수질 개선도 실시하게 된다.

또 확보된 수자원을 활용해 상습 가뭄지역인 상하면, 해리면 지역 120ha에 농촌용수를 추가 공급하고 기존 공급지역 85ha은 수로 등 물공급시설을 개보수하게 된다.

김사장은 취임 이후 현장 중심으로 사업현황 점검과 현장 근로자와 지역 주민들과 소통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가뭄, 재해 안전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농어촌 여건에 대한 토론을 통해 공사의 역할과 기능에 대한 발전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