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올해 일반보증 총량 46조원 운영
신보 올해 일반보증 총량 46조원 운영
  • 김성아
  • 승인 2019.03.1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1조원 증가··· 신용보험
20조원인수 中企 경영안정기대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12일 대구 본점에서 2019년도 제1차 전국본부점장회의를 열고 경제기반 강화와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2019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신보는 올해 일반보증 총량을 전년 대비 1조원 증가한 46조원으로 운용하고 유동화회사 보증 2조원을 공급해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과 안정적 성장을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신용보험 20조원을 인수해 중소기업의 연쇄도산을 방지하는 경영안전망 역할도 수행키로 했다.

뿐만 아니라 핵심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과 4차 산업혁명 등을 중점 지원하기 위해 창업기업 16조원, 수출기업 12조원, 4차산업 기업 8조8천억원, 고용창출·유지기업 4조5천억원 등의 보증을 공급함으로써 경제 기반을 강화하고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복안이다.

신보는 특히, 정부가 추진 중인 빅데이터, AI 기반의 '플랫폼 경제' 활성화 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플랫폼금융부’를 신설했다.

아울러, 신보는 이날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을 초청해 빅데이터로 인한 우리 사회의 변화와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을 고민하는 시간도 가졌다.

윤대희 이사장은 “기업의 도전과 성장에 힘이 되는 동반자라는 비전을 통해 실현해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 정부의 경제정책 핵심인 혁신성장을 성공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