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금융중심지, 정치권 지원사격 주효
제3금융중심지, 정치권 지원사격 주효
  • 전북중앙
  • 승인 2019.03.18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금융중심지’ 논의가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이달 말 임시국회 전체회의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주관부처인 금융위원회는 산하기구인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 논의를 거쳐 이달 중 입장을 밝힐 예정이지만 지지부진하자 정치권이 나설 모양새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기금운용본부 등이 있는 전북혁신도시에 금융중심지 조성을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제2금융도시로 꼽히는 부산이 선택과 집중을 요구하며 이를 노골적으로 반대하고 있어 혼란이 가중되는 모습이다.

민주평화당은 19일부터 시작되는 대정부질문에서 정부 정책을 철저히 검증하겠다는 의지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대정부질문자들이 당 정책위원회와 협의를 거쳐 '송곳 검증'을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사회 분야에선 전북 제3금융 중심지와 관련, 문 대통령이 공약사항을 이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낼 전망이다.

국회 정무위는 오는 27일 소관 기관인 금융위, 금감원, KDB산업은행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다.

금융위는 금융중심지추진위를 산하 심의기구로 두고 있는 기관이다.

국책은행인 산은은 본점의 지방 이전이 거론되고 있는 기구다.

앞서 25일 국회 기획재정위도 한국은행, 한국수출입은행, 한국투자공사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을 계획을 갖고 있다.

이들 기관도 지방 이전 후보군으로 언급되고 있어 전북 정치권의 역할론이 중요한 시점이다.

금융위의 제3금융중심지 관련 지정이 미뤄지면서 전북지역은 이미 혼란이 가중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2천500억 규모의 ‘전북금융타운 조성사업’에 착수해 민간사업자 공모에 나섰지만 정부의 조성 결정이 미뤄지면서 사업자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전북도는 직접 기업과 물밑 접촉에 나서는 한편, 재정을 들여 직접 건립하는 방식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한다.

여기에 제2금융중심지로 지정됐지만 아직 자리를 잡지 못했다며 노골적 견제에 나서고 있는 부산과 내년 4월 총선도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그 과정에서 이해관계들이 복잡하게 얽히게 되면 결정은 늦춰지고, 결국 전북에 불리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금융중심지 논쟁이 올 임시국회에서 여야는 물론 지역구 의원들간 자존심 경쟁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대통령 공약사업이 어쩌다 논란의 중심에, 정쟁의 중심에 서게 됐는지.

또 정치권에 그 역할을 맡겨야하는 상황까지 오게 됐는지 모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