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패지관 서익헌 해체보수공사 6월 완공 순조 수리현장 공개
풍패지관 서익헌 해체보수공사 6월 완공 순조 수리현장 공개
  • 김낙현
  • 승인 2019.04.0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전주시 풍패지관 서익헌 해체보수공사 현장 방문 행사에서 현장 소장이 공사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보물 제583호인 풍패지관은 서익헌의 정밀안전진단결과가 D등급으로 판정되어 전체 해체보수공사를 진행중이다./전주시 제공
5일 전주시 풍패지관 서익헌 해체보수공사 현장 방문 행사에서 현장 소장이 공사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보물 제583호인 풍패지관은 서익헌의 정밀안전진단결과가 D등급으로 판정되어 전체 해체보수공사를 진행중이다./전주시 제공

보물 제583호인 전주 풍패지관 서익헌의 원형보존을 위한 해체보수 공사가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이달 착공에 돌입했다.

지난 40여년 전 보수했던 서익헌은 기둥이 하중을 견디지 못해 뒤틀리는 등 전면 해체보수가 필요했다.

이에 따라 전주시는 오는 2020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이달부터 풍패지관 서익헌 전면 해체보수공사에 들어가 현재 약 10%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

풍패지관 서익헌 해체보수공사는 지난 2015~2016 정밀안전진단용역 결과 기둥이 시계방향으로 기울고 목구조가 손상 파손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에서 기둥이상 전체해체가 결정돼 추진되는 사업으로, 국비 등 총 사업비 20억원 규모로 추진되고 있다.

공사는 현재 지붕해체가 진행 중이다.

지붕구조의 해체가 완료된 이후에는 문화재청에서 지정된 수시 기술지도 자문회의를 통해 정확한 부재의 교체범위 등을 결정하게 된다.

이후 목부재의 해체 및 문화재 원형보존이 추진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는 올 연말까지 매주 금요일에 한해 공사현장의 투명성 확보와 해체보수 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해 전주풍패지관의 서익헌 해체보수 공사현장을 시민과 여행객들에게 공개하는 ‘문화재 수리현장 공개의 날’을 운영하고 있다.

공사현장 관람기간은 오는 12월 27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 3시부터 오후 4시까지이다.

관람은 전화로 사전예약한 선착순 40명에 한해 가능하며, 누구나 본인을 증빙할 수 있는 신분증만 있으면 관람할 수 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서익헌 해체보수공사를 철저한 고증과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꼼꼼하고 정확하게 진행할 계획”이라며 “문화재 수리현장을 공개하는 수리현장 공개의 날에 대한 시민과 관광객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