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시민 특례시 지정 '한 목소리'
전주 시민 특례시 지정 '한 목소리'
  • 김낙현
  • 승인 2019.04.1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연합-탄소기술원
새마을회-평생학습기관등
30만 서명운동 홍보-동참
11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전주시 어린이집연합회 이정근 회장과 회원들이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전주시 특례시 지정을 촉구 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11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전주시 어린이집연합회 이정근 회장과 회원들이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전주시 특례시 지정을 촉구 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전주 특례시 지정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전주시어린이집연합회(회장 이정근)는 11일 전주시청 브리핑실에서 “전주 550여개소 어린이집 4,200 보육교직원은 5만 보육가족과 함께 장기간 누적된 지역 불균형을 씻어주고 전주의 운명을 새롭게 개척할 전주 특례시가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현 정부가 30년만에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해 특례시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인구 100만 이상을 특례시 기준으로 삼아 수원시와 용인시, 고양시, 창원시 등에 자격이 주어진다”며 “이는 그동안 정부의 불균형 정책으로 인한 수도권 집중현상이 또 반복되는 것으로 현재의 불균형을 더욱 고착화시키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어린이집연합회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인구 50만 이상으로서 도청 소재지인 대도시도 특례시 지정 기준에 반드시 포함시켜 전주시가 특례시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전주특례시 지정의 당위성을 알리기 위한 홍보활동과 범시민 30만 서명운동에 동참해 나가겠다”고 천명했다.

앞서 전주지역 탄소기업과 평생학습기관, 새마을회원들도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지원 사격에 나섰다.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하 기술원, 원장 방윤혁)은 지난 9일과 10일 이틀간 기술원 임직원들과 기술원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협의회 등 100여명은 전주 특례시 지정 필요성에 공감하고 전북발전을 이끌과 국가균형발전을 실현시킬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방윤혁 원장을 비롯한 기술원 임직원 100여명은 지난 9일 국제탄소연구소 2층 홍보관에서 진행된 ‘지역발전과 경영혁신을 위한 KCTECH 정책간담회’에서 전주 특례시 지정 홍보 동영상을 시청한 뒤 서명부에 서명했다.

기술원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 협의회도 지난 10일 오후 2시 창업보육센터에서 진행된 정기 간담회에서 전주 특례시 지정이 필요한다는데 한 목소리를 내며 30만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또한 전주시새마을회(회장 장성원)와 전주시새마을협의회(회장 김진용), 전주시새마을부녀회(회장 강영이) 등 새마을회원들도 지난 9일부터 오는 30일까지 20여 일 동안 인후동 안골 광장에서 100여명의 봉사자가 참여한 가운데 인후동 안골 광장에서 지방분권과 국가균형 발전을 위한 전주 특례시 지정 범시민 서명 부스를 운영한다.

전주지역 평생학습기관들도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해 나섰다.

덕진동청소년문화의집과 전주지역 청소년 수련시설, 덕진노인복지관, 서원노인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 등 20여개 평생학습기관은 지난 10일 전주시평생학습관 주관으로 열린 평생학습기관장 네트워크 회의에서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적극적인 홍보활동에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

전주시 관계자는 “최근 전주시를 특례시에 포함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발의돼 국회 심의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이처럼 시민들의 열망이 모이면 전북과 전주의 발전을 이끌 전주 특례시 실현이 한걸음씩 더 가까워 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5월 3일까지 한 달 간 시민 30만명 서명을 목표로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