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동부 '모소'라는 대나무가 주는 인생 교훈
중국 동부 '모소'라는 대나무가 주는 인생 교훈
  • 정병표
  • 승인 2019.04.2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동부 지방에 새로 이사 온 장사꾼이 있었다.

그의 눈에는 무엇 하나 신기하지 않은 것이 없었다.

그런데 그가 아무리 주변을 살펴보아도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이 하나 있었다.

그것은 바로, 그 지방 농부들이 대나무를 키우는 방법이었다.

농부들이 심은 대나무는 다른 곳과 달리 제대로 자라지 않았다.

장사꾼이 농부들에게 어째서 그런 대나무를 심는지 물었지만, 그들은 빙긋이 웃기만 할 뿐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았다.

한 해가 지나도 대순은 돋지 않았으며, 그 다음 해도 마찬가지 상태였다.

장사꾼은 그것을 지켜보면서 이 곳의 농부들이 어리석다고 생각했다.

대나무가 제대로 자랄 수 없는 땅이거나, 아니면 대나무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판단했다.

정녕 4년이 지났지만 대나무는 여전히 순을 내지 않고 그대로였다.

첫 해에 이어 두 번째 해에도 역시 아무것도 올라오지 않았다.

세 번째 해와 네 번째 해에도 마찬가지로 변동이 없었다.

그러나 농부들은 그것에 신경도 쓰지 않고 그저 자신들이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할 뿐이었다.

그러던 중 다섯 번째 해가 됐을 때 그 동안 잠잠했던 대나무의 순들이 단단한 지면을 뚫고 힘차게 돋기 시작했다.

그것도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대나무들은 마치 마술에 걸린 것처럼 하루에 한 자도 넘게 자라기 시작했다.

6주가 채 되기도 전에 무려 15미터 이상으로 자라나서, 빽빽한 숲을 이룰 정도가 됐다.

농부들은 그제서야 칼을 꺼내 들고서 대나무를 베어 내는 작업에 나섰다.

장사꾼은 그 광경을 도무지 믿을 수가 없었다.

그가 궁금해서 묻자, 비로소 한 노인이 말하기를 "자네는 잘 모르겠지만, '모소'라는 이름을 가진 이 대나무는 순을 내기 전에 먼저 뿌리가 땅속으로 멀리 뻗어 나간다네.

그리고 일단 순이 돋으면, 길게 뻗은 그 뿌리들로부터 엄청난 자양분을 얻게 돼 순식간에 키가 자라는 것일세.

5년이라는 기간은 말하자면 뿌리를 내리는 준비 기간이었던 셈이라고 할 수 있지”라면서 "이걸 놓고 볼 때 결코 기나긴 인생살이에 있어 준비하지 않음을 탓해야 할 뿐, 준비하는 시간을 탓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할 수 있지”라고 즉답했다.

이처럼 모소의 대나무 사례를 자세히 살펴보면 그간 4년이라는 기간은 뿌리를 키우기 위한 준비 기간이었음을 알 수 있다.

대나무는 위로 성장하기 전에 반드시 아래로 성장한다.

믿음이란 위로 성장하기 전에 아래로 성장해야 하는 게 정상이다.

뿌리를 깊이 깊이 내려야 한다.

대나무는 오랜 기간 자신을 감추면서 성장하는데 4년 동안 자신을 감추되 결코 서두르지 않는다.

대나무는 자신을 감추는 그 기간에 미래를 준비한다.

뿌리를 튼튼히 하고, 뿌리에 영양분을 공급한다.

뿌리를 가꾸면서 때가 됐을 때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자신을 준비한다.

대나무는 조급하지 않는다.

대나무의 믿음은 인내하는 믿음으로 인내는 조금도 부족함이 없는 인격으로 만든다.

모든 것을 이루는 것은 인내이며, 고난을 이기고, 역경을 이겨 낼 수 있는 원동력이다.

어미 닭이 21일 동안 정성스럽게 온기를 주고 품어야만 계란은 결국 병아리로써 생명력을 갖게 된다.

우리는 병아리를 하찮게 느낄 수 있지만, 알과 병아리는 전혀 다른 속성을 가진 개체이다.

계란은 병아리고 되고, 마침내 닭이 돼 바위를 뛰어 넘는다.

여기서 우리 모두가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교훈은 "어미 닭이 병아리를 만들기 위해 갖은 정성을 다해 계란을 품듯", 또는 " 대나무 순이 5년간 땅속에서 자양분을 흡수하며 출세의 순간을 기다리듯" 인내와 믿음으로 알찬 미래를 준비하는 최선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정병표 (주)비전드림-BP경영연구소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