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연대 "학습연구제 위탁연수 취지-목적 맞게 보완해야"
시민연대 "학습연구제 위탁연수 취지-목적 맞게 보완해야"
  • 정병창
  • 승인 2019.04.2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사들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대학에 위탁해 시행중인 학습연구년제가 본래 취지와 목적에 어긋나게 문제점이 많은 만큼 전반적인 점검과 보완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24일 논평을 통해 “학습연구년제는 우수교사를 선정, 1년간 자신의 관심분야에 대한 연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지만 교사의 전문성 제고 등 제도 도입 취지에 맞게 운영되고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한 뒤 “위탁연수를 진행하는 대학의 경우, 해당교원이 충분한 지도를 받을 수 있도록 교수 1인당 연수교원 인원을 제한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참여 교사가 교수의 전공과 자신의 연구주제가 불일치함에도 불구하고 연수지도를 요청하는 것은 안면이 있는 교수를 통해 1년 간의 학습연구년제를 편안히 보내기 위한 꼼수 의혹도 받을 수 있다”면서 “연구결과의 내실을 기하기 위해서라도 연구주제와 지도교수의 전공 일치 여부를 점검 및 검토해”고 말했다.

또한 “학습연구년제는 교사들에게 1년이라는 시간과 재정을 투여해 특별연수를 진행하는 만큼, 그에 걸 맞는 적정한 지도와 연구기회가 부여돼야 한다”면서 “전북교육청과 전북교육연수원은 학습연구년제 위탁연수가 취지와 목적에 맞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점검 및 보완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북교육청은 올해 유초중등교사 60명을 선발, 정책연구기관과 4년제 대학 등에 위탁연수를 운영중인 데 전주교대의 경우, 교수 2명이 각 7명과 8명의 연구년제 교사를 지도하고 있다.

이는 대학에서 석사학위논문지도 학생을 3인 이하로 엄격히 통제하는 것을 감안할 때 부실한 지도가 예상된다는 주장이다.

특히 지도에 참여한 전주교대 교수 10명 중 6명의 전공이 연구주제와 불일치해 지도관리에 문제점이 많다는 지적이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