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세비 50% 감축 의석수 50명 증원"
"의원 세비 50% 감축 의석수 50명 증원"
  • 김일현
  • 승인 2019.05.1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엽, 나경원 상견례 회동서
권력구조개편 함께 논의 제안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가 지난 13일 원내대표에 취임한 이후 평화당의 중앙 정치권내 위상이 달라지고 있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유 원내대표가 취임 이후 △제3지대 구축 △패스트트랙 선거제안 부결 △국회의원 세비 50% 삭감 및 의원정수 50명 증원 등의 파격적 안을 제시하면서 중앙 정치권 흐름이 변화하고 있어서다.

유 원내대표의 파격적 발언이 이어지면서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 정국도 대변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제1야당인 나경원 원내대표와의 상견례를 통한 회동에서 국회의원 세비 50% 감축 및 의원정수 50명 증원 안을 제안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에 올린 지역구 225석+비례대표 75석을 기본으로 하는 50%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이 안은 완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아니다. 농어촌 지역구 감축이고 호남 지역구가 감축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에게 권력구조 개편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함께 논의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자고 말했다.

권력구조 개편은 한국당 측이 과거에 제안했던 것이다.

유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에 올린 선거안을 부결시키겠다는 강경 방침을 밝히면서 여야 4당의 ‘225석+75석안’은 사실상 물건너 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실제 민주평화당이 호남을 주축으로 하고 있어 소속 의원들 중 자신의 선거구가 없어지는 의원들은 국회 본회의에서 반대할 수밖에 없다.

현재의 안에서 의원정수를 늘리지 않는다면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선거안은 통과되기 어려운 것.

이 같은 상황에서 유 원내대표가 잇따라 제3지대 신당 방안을 밝히면서 중앙은 물론 전북 총선 구도 역시 복잡해졌다.

패스트트랙의 선거제안이 부결되고 호남을 중심으로 제3지대가 출범한다면 전북 역시 민주당 대 반(反)민주당 구도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평화당을 축으로 제3지대가 만들어지고 여기에 수도권 개혁세력이 붙을 경우 내년 호남권 선거는 쉽게 예측하기 어려워진다.

특히 선거구가 현재와 같이 전북 10개 선거구가 그대로 유지된다고 가정하면 민주당 대 현역 의원간 팽팽한 대결이 예상된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