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고통 무시하는 헬기노선 백지화하라"
"완주 고통 무시하는 헬기노선 백지화하라"
  • 박태요
  • 승인 2019.05.20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의회 즉각철회 성명발표
사태관망-책임회피 규탄
"전면백지화 총력 다할 것"

완주군 의회는 5월 20일 전주항공대대헬기노선 즉각철회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전주시의 행정 편의주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였다.

당초 환경영향평가 검토안과 다른 헬기노선을 운영하며 완주 이서면 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명백히 위협하면서도 사태를 소극적으로 관망하고 있는 전주시와 전주항공대대의 후안무치한 행정 편의주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이번 사태를 키운 전주시는 “비행노선변경 결정은 국방부 주관 사안이다”며 책임회피와 핑계를 대고 있지만 어불성설이다.

오히려 항공대대의 관제탑과 장주노선이 현재 운항중인 노선임을 감안했을 때 이서 지역에 심각한 소음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이미 예측했을 것이라는 강한 의구심마저 든다.

또한, 지금껏 전주시와 전주항공대대는 완주군이나 해당 주민을 상대로 어떠한 정보 제공이나 사전 협의, 도의적 책임을 지는 과정이 없었다.

(완주가) 조용히 넘어가면 좋고, 아니면 말고.파렴치, 권위주의의 전형적 행태다.

완주군의회는 힘없는 소시민을 가볍게 여기고 밀어붙이는 거대 지자체와 주무부처의 독선적 행태를 뿌리 뽑는 심정으로 임할 것이며 전주항공대대 헬기노선이 전면 백지화될 때까지 10만 완주군민의 힘을 모아 총력을 다 할 것을 선포한다.

완주군 의회는 10만 완주군민과 함께 강력히 요구한다.

국방부·전주시·전주항공대대는 주민의 고통과 불편을 무시하며 운행중인 헬기운행을 즉각 중단하라.

지역경제 발전을 저해하고 주민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침해하는 일방적 결정에 대한 잘못을 즉각 인정하고 사과하라.

전북 혁신도시 발전의 중심이지며, 전략적 개발도시인 완주군 이서면의 발전을 방해하는 그 어떠한 결정도 거부한다.

국방부·전주시·전주항공대대는 은밀하고 권위적인 밀실행정 추진으로지역과 주민이 받은 피해를 책임지고 항공노선 백지화를 즉각 시행하라.

완주군 의회는 10만 완주군민과 함께 전주항공대대 헬기 노선 계획이 백지화 될 때까지 강력 투쟁할 것을 밝힌다.

/완주=박태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