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 지도자 125년만에 전주서 영면
동학 지도자 125년만에 전주서 영면
  • 김낙현
  • 승인 2019.05.26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1일 녹두관안장식 개최
1906년 일유출 국내 반송뒤
23년간 역사박물관에 보관
풍남문서 진혼행사 등 거행
24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 이종민 회장(왼쪽) 등이 전주시청에서 1996년 일본에서 봉환된 동학농민혁명 지도자 유골 전주 안장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24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 이종민 회장(왼쪽) 등이 전주시청에서 1996년 일본에서 봉환된 동학농민혁명 지도자 유골 전주 안장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일본에서 송환된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이 125년 만에 전승지 전주에서 영면하게 됐다.

전주시와 사단법인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이사장 이종민)는 지난 24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6월 1일 동학농민혁명의 승전지인 전주에서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을 동학농민혁명 녹두관에 영구 안장하는 안장식을 거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안장되는 유골은 동학농민혁명 당시인 지난 1894년 동학농민혁명 때 활동하다 전남 진도에서 일본군에 의해 처형된 농민군 지도자의 머리뼈로, 인종학 연구대상으로 삼고자한 일본인에 의해 1906년 9월 일본으로 유출된 것으로 기록돼있다.

이 유골은 1995년 7월 일본 북해도대학 표본창구에서 발견돼 사단법인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의 노력으로 1996년 5월 국내로 모셔졌으며, 지난 23년 간 잠들 곳을 찾지 못해 전주역사박물관 수장고에 보관돼왔다.

시와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는 동학농민혁명을 기념하고 농민군 지도자의 넋을 기리기 위해 오는 31일 전주완산도서관 강당에서 열리는 동학농민군 전주입성 125주년 기념식과 문화공연을 진행한 뒤 6월 1일 안장식을 거행키로 했다.

안장식은 유골이 임시 보관돼온 전주역사박물관에서 발인한 후 전주입성 관문인 풍남문 앞에서 노제 후 안장식과 진혼행사를 진행하게 된다.

이후 동학농민군의 주요 전적지였던 완산칠봉에 조성된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에 모셔지게 된다.

안장식이 끝나면 동학농민군 지도자는 집강소 설치와 패정 개혁안을 담은 전주화약이 체결됐던 전주에서 영면에 들게 됐다.

이와 관련, 시는 동학농민혁명의 주요 전적지인 완산공원과 곤지산 일대에 기념 공간을 조성하고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한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을 추진해왔다.

2016년에는 초록바위 예술공원 및 생태탐방로 등을 조성했으며, 올해는 무명의 동학농민군 지도자를 추모하고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기념공간인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을 건립했다.

 시는 오는 2021년까지 완산도서관 별관을 리모델링해 동학 관련 콘텐츠로 채운 홍보·교육관을 조성하는 등 아시아 최초로 민주주의를 실현했던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를 바로세우고, 동학의 정신이 스며든 전주정신 정립을 통해 전주시민들의 자존감도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종민 사단법인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이사장은 “유골을 어렵사리 찾아왔지만 동학농민군 지도자가 고이 잠드는데 오랜 시간이 걸려 죄송한 마음이 컸다”면서 “이번 안장식을 계기로 농민군 지도자가 희생으로 외치던 인간존중·만민평등의 거룩한 동학정신이 계승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동학농민혁명은 3.1만세운동과 임시정부수립,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촛불혁명 등으로 이어지며 대한민국에 민주주의를 뿌리내리게 만든 출발점으로, 125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후손으로서의 도리를 하게 된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전주한옥마을 동학혁명기념관, 복원·재창조되는 전라감영,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을 세 축으로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를 바로세우고, 전주정신에 스며든 동학의 정신을 널리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남 진도군은 이 유골이 진도에서 채집된 점을 들어 봉환소송을 위한 ‘현상변경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전주지법에 제출해 놓고 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