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민 "일방적 항공노선 침범 철회하라" 강력어필
완주군민 "일방적 항공노선 침범 철회하라" 강력어필
  • 박태요
  • 승인 2019.06.1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대책위 전주시청 방문
진실규명-관련자처벌 촉구
"끝까지 투쟁" 3개항 결의

완주군의회와 시민·사회단체 등 30여 단체로 구성된 ‘완주군상공 일방적침범 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는 12일 오후 전주시청을 항의 방문하고 “전주항공대대 이전에 따른 완주군 이서면 주민들의 헬기소음 피해가 심각하다”며 “전주시와 국방부의 일방적인 항공노선 침범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항의 방문에서 “국방부와 전주시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완주군을 협의 대상으로조차 생각하지 않았다”며 “일방적으로 침범당한 상처를 치유하지 않고선 완주군의 미래를 이야기할 수 없는 만큼 완주군을 무시한 국방부와 전주시와는 단 한 대의 헬기도 완주군 상공에 운항할 수 없음을 강조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전주항공대대는 도도동으로 이전한 올 1월부터 이서면 상공을 하루 30회 가까이 반복 운항을 하고 있다”며 “반경 1m 안에 있는 사람과 대화조차 나누기 힘든 헬기 소음이 심각한 고통을 주고 있는데, 앞으로 40년을 넘어 100년 이상 운행한다는 것은 묵과할 수 없는 일방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대책위는 특히 “이서면은 3년 전부터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꿈꾸며 면민들이 노력해왔다”며 “혁신도시 악취 문제에 전주시가 안겨준 헬기 소음까지 인내하라는 것은 ‘악의적인 폭력’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노를 표시했다.

대책위는 이날 “사업 시행처인 전주시와 헬기를 운항하는 항공대대는 완주 상공에 일방적으로 헬기노선이 정해진 이유에 대해 진실을 규명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라”며 “완주 상공에 일방적으로 침범한 헬기 항공노선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또 “10만 군민은 헬기노선이 철회될 때까지, 관련자가 처벌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3개항 결의에 나섰다.

대책위는 전주시 입장을 확인한 후 군민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더욱 강도 높은 투쟁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전주항공대대 헬기소음 집단 반발은 갈수록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 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는 농민회와 여성단체협의회, 이장협의회, 새마을회, 월남참전전우회, 한농연, 임업후계자, 이서주민자치위, 장애인연합회, 애향운동본부, 지방행정동우회 등 30여 단체로 구성돼 있다.

/완주=박태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