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단체 "일반고 전환" 촉구
교육단체 "일반고 전환" 촉구
  • 정병창
  • 승인 2019.06.23 09: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전북지부와 공공성강화 전북교육네트워크 등 도내 교육단체는 최근 자사고 재지정평가서 탈락한 상산고는 이를 수용하고, 즉각 일반고로 전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지난 21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교육청은 이번 자사고 재지정평가서 미달 점수로 통과 못한 상산고에 대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 절차를 밟는다고 했다"며 "상산고는 심사 결과를 인정하고 일반고로 전환해야 하며, 교육부는 교육청 지정 취소 결정에 동의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자사고는 설립 취지와 다르게 경쟁 교육을 심화시켰고, 일반고 슬럼화와 황폐화를 부추겨 고교 평준화의 근간을 흔들었다.

따라서 자사고 폐지, 일반고 전환은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필수 조치”라면서 “문재인 정부는 애초 공약대로 특권학교인 자사고 폐지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달봉네 2019-06-23 17:51:57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서는 일반고 선생님들의 실력과 노력을 높이는 것입니다.
선생님들도 그 능력에 따라 정기적 평가가 먼저 이루어져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