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아, 여름을 부탁해!
부안아, 여름을 부탁해!
  • 양병대
  • 승인 2019.07.2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5개소 내달 19일까지 운영
구명장비-안전요원 74명 안전철저
서해 3대 해수욕장 변산해수욕장
고사포 300m 송림 야영지로 제격
격포 채석강-모항 갯벌 일출 인기

시원한 바다 향기를 만끽할 수 있는 서해안 시대 해양관광의 거점도시이자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의 해수욕장들이 여름 피서철 이야기를 써내려 가기 위한 서막의 팡파르를 힘차게 울렸다.

올해 역시 찌는 듯한 더위로 일찍부터 피서계획을 세워 짜릿한 여름휴가를 보낼 생각으로 전국은 이미 자동차 행렬이 시작됐다.

서늘한 여유가 있는 나무그늘도 좋고 가슴까지 시원하게 내리는 계곡도 좋지만 달궈질 대로 달궈진 모래사장과 파도가 출렁이는 해수욕장이 여름나기에는 무엇보다 제격이다.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먹거리, 볼거리가 지천에 널린 서해안 시대 해양관광의 중심 부안에 위치한 해수욕장들로 눈길을 돌려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서해안의 해수욕장 1번지! 부안에서 청송병풍 절경 속에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적극 추천해본다.
/편집자주




#휴양 피서지의 안성맞춤! 부안군 해수욕장 5개소 일제 개장

부안군은 변산과 모항, 위도, 격포, 고사포 등 관내 해수욕장 5개소가 지난 7월 13일 일제히 개장해 8월 19일까지 38일간 운영에 들어간다.

이들 해수욕장은 깨끗한 바다와 고운 모래, 수려한 경관으로 정평이 나 있다.

특히 주변에 새만금방조제와 채석강, 적벽강, 내소사 등 관광명소가 밀집돼 있으며, 콘도와 펜션, 캠핑장 등 다양한 숙박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싱싱한 제철 수산물도 맛볼 수 있어 가족단위 여름휴가 휴양지로 많이 찾고 있다.

부안군은 편안하고 안전한 해수욕장 운영을 위해 개장전 백사장 토양과 수질 조사를 실시하고 화장실과 샤워시설 등 이용객 편의시설을 정비하고 했으며 개장기간에는 구명보트와 수상오토바이 등 각종 구명장비와 안전관리요원 74명을 배치해 안전사고 예방 및 대응에 하는 한편 해경과 소방서, 해병 전우회, 해양구조협회 등 유관기관 및 단체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부안군청 이호성 해양수산과장은 “산들바다가 어우러진 부안군 관내 해수욕장에서 많은 분들이 힐링의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 환경의 조성과 이용객 불편 해소를 위해 꾸준히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변산해수욕장과 고사포해수욕장

부안을 대표하는 변산해수욕장은 지난 1933년 개장 이래 대천·만리포 해수욕장과 함께 ‘서해안 3대 해수욕장’이라는 명성을 얻고 있으며 한 단계 더 도약을 위한 종합관광지 개발사업이 오는 2020년까지 진행 중이다.

고사포해수욕장은 변산해수욕장에서 3km 정도 떨어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송림이 있어 향긋함을 더한 해수욕장이다.

약 2km에 이르는 백사장과 방풍을 위해 심어 놓은 약 300m의 넓고 긴 송림이 장관을 이룬다.

고사포해수욕장의 송림은 주변 해수욕장 중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울창한 송림은 야영지로 적격이며 물이 맑고 깨끗하고 모래도 곱고 부드럽다.


 

#격포해수욕장과 채석강 일품

격포해수욕장은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변산반도 서쪽 끝에 위치해 있으며 규모는 작으나 물이 맑고 부드러운 모래가 일품이다.

채석강과 적벽강 사이에 있어 최상의 절경을 가까이서 볼 수 있다.

또 500m 길이의 백사장과 심하지 않는 조수간만의 차, 완만한 경사 등 해수욕장이 갖춰야할 모든 것을 갖춘 최적의 장소다.

모항해수욕장은 갯벌과 인접해 있어 모항갯벌해수욕장으로도 불린다.

해수욕장 우측에는 외국의 별장을 가져다 놓은 듯 멋진 집들이 주변경관과 어울려 아름다움을 더해준다.

아침 일찍 일어나 이곳 모항으로 나와 바라보는 일출은 무더위를 식히며 맛보는 색다름을 선물한다.

인근에는 천연기념물 제122호인 호랑가시나무 군락지가 형성돼 있다.


 

#위도해수욕장

부안군 위도면에 위치해 있는 위도해수욕장은 고슴도치를 닮아 ‘고슴도치 해수욕장’이라고도 불린다.

길이 1km가 넘는 고운 모래사장이 펼쳐져 있고 물이 맑으며 깊지 않고 경사가 완만해 관광객들에게 인기 있는 해수욕장이다.

야영장과 샤워장이 갖춰져 있어 캠핑족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이곳에서 바라보는 일몰 광경은 전국에서 최고라고 할 정도로 유명하다.

위도는 격포여객선터미널에서 여객선으로 50분 정도 걸린다.

/부안=양병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