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방 참변, 우리사회 복지 재점검 계기되길
쪽방 참변, 우리사회 복지 재점검 계기되길
  • 전북중앙
  • 승인 2019.08.19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쪽방의 새벽 참변으로 불리는 전주 여인숙 화제 사건이 세간의 이슈다.

폐지를 주으며 하루하루 연명하던, 빈곤층 노인들의 주검이라는 점에서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참변은 우리 사회의 사회복지 제도와 시스템에 문제는 없는 것인지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9일 새벽에 벌어진 여인숙 화재는 70~80대 노인 3명이 각자의 방에서 불에 탄 채 발견된 사건이다.

할머니 2분, 할아버지 1분이다.

이 중 2명은 폐지를 수거하며 장기 투숙했으며, 한 명은 이곳에서 숙식하면서 관리를 맡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참변이 발생한 여인숙은 전주시청 인근 지역에 위치한 곳으로 총면적 72.94㎡, 22평의 적은 규모다.

방 한 개 당 6.6㎡, 약 2평 남짓한 작은 거주공간이 십여 개 있었다.

지난 1972년에 사용 승인된 '목조-슬라브' 구조로 지은 지 48년이나 돼 매우 낡고 객실은 모두 11개로 구성됐다.

객실 출입문은 나무로 돼 있고 내부는 이불을 깔고 자는 방으로만 돼 있다.

창문이 없는 방도 있었다.

말 그대로 쪽방 여인숙이다.

피해 투숙객들도 대부분 생활 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빈곤층이라고 주변에서 오래 살았던 주민들은 전했다.

한 주민은 "여인숙 주변을 지나다 보면 항상 폐지가 근처에 쌓여 있었다"고 말했다.

이러다 보니 여인숙 방에서 간이 취사도구를 놓고 끼니를 해결하는 장기 투숙객이 많았다고 한다.

화재 당시 목격자들은 '펑' 소리가 연이어 들리자 119에 신고했고, 경찰은 다 쓴 부탄가스 더미가 폭발하며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이들은 새벽에 갑자기 불이 나 대피가 늦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화재 시간대인 이날 새벽 4시께 CCTV를 확인한 결과 여인숙을 오고 간 인물이 없는 점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여인숙은 60~70년대 호황을 누리던 숙박업소의 행태다.

그러나 최근에는 대부분 사라져 일부만이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형편이 넉넉지 않는 빈곤층들이 값싼 월세를 내고 주로 이용하는, 그들에게 어찌 보면 주거지의 최후 보루가 여인숙이었던 것이다.

화재가 발생한 여인숙에는 그동안 10여명이 살고 있었으며 대부분 빈곤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화제에서 살아남은 이들은 이날 집을 비웠거나 대피해 대형 참사를 피할 수 있었다고 한다.

거동이 불편하고 피곤에 지친 이들에게 화마는 이들의 고단한 생을 더욱 비참하게 만든 요소가 아니었나 싶다.

이번 쪽방의 새벽 참변을 계기로 우리 사회 복지 시스템에는 문제가 없는지 점검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