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스터고 고교학점제 내년도입
마이스터고 고교학점제 내년도입
  • 정병창
  • 승인 2019.08.2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기준 단위→학점 유연성↑
타학과 선택수강 융합인재 양성
2025년 전체고교 대상 전면 시행

교육부 2020년부터 마이스터고에 고교학점제 도입교육부, 내년부터 마이스터고 ‘고교학점제’ 우선 도입 교육부가 내년부터 마이스터고에 고교학점제를 도입하고, 향후 특성화고와 일반고에도 연차적으로 도입해 시행키로 했다.

교육부는 2020학년도부터 전국 마이스터고 51개교를 대상으로 고교학점제를 도입해 다양한 성장경로를 구현하는 데 기여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21일 밝혔다.

고교학점제란 학생들이 진로에 따라 다양한 과목을 선택·이수하고, 누적 학점이 기준에 도달할 경우 졸업을 인정받는 교육과정 이수·운영 제도를 말한다.

교육부는 마이스터고가 산업현장 중심의 교육과정이 탄력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만큼 내년부터 우선 고교학점제를 도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어 2022년부터 특성화고·일반고에 대해서도 고교학점제를 연차적으로 부분 도입한 후 오는 2025년 전체 고교를 대상으로 전면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구체적으론 내년부터 마이스터고 교육과정 이수 기준을 ‘단위’에서 ‘학점’으로 전환해 유연한 교육과정 적용을 통한 맞춤형 교육 실현의 기틀을 도입키로 했다.

1학점 수업량은 현행 17회에서 16회로, 총 이수학점은 현행 204단위에서 192학점으로 적정화해 학사운영의 유연성을 높여 다양한 학습경험을 제공키로 했다.

또 타학과 과목(과정)에 대한 선택 수강 기회 제공과 직무경로 다양화를 통해 융합 인재 양성의 기반을 마련키로 했다.

이로써 전공 학과(과정)와 타학과 과목·과정을 융합 이수할 수 있는 길이 확대될 전망이다.

학과 내에도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 교육과정과 연계한 세부 직무경로를 다양하게 개설할 수 있다.

실례로 소프트웨어 학과에 ‘소프트웨어 개발 과정’과 ‘정보보안 과정’으로 세분화해 소프트웨어 산업에서 필요한 전문적 인력을 양성할 수 있게 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내년부터 마이스터고 고교학점제 도입, 시행을 기점으로 현장 중심 학습경험 확장 및 산업현장 맞춤형 교육을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며 “산업체·대학 등 지역사회 학습장을 활용한 학교 밖 학습 경험을 학점으로 인정해 학생의 전공 실무 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