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 발전위해 농가-농민 함께 변해야
농업 발전위해 농가-농민 함께 변해야
  • 편집부장
  • 승인 2019.09.16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농가소득이 급증하면서 농민들의 소득이 전국 3위로 우뚝 올라섰다는 소식이다.

이는 전북도가 민선 6기부터 추진하고 있는 ‘삼락농정’이 결실을 맺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8 농가 및 어가경제조사 결과’에서도 전북의 농가소득 증가율은 전년 보다 28%나 늘었다.

이 같은 증가율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송하진 도지사 공약이자 6년 차로 접어든 ‘삼락농정(三樂農政)’ 효과가 더해진 것으로 해석됐다.

삼락농정은 제값 받는 농업, 보람찾는 농민, 사람찾는 농촌을 만드는 정책을 말한다.

지난 2015년 시행이래 현재까지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과 로컬푸드 유통체계를 구축, 사업 투자에 나서고 있다.

이 기간 도내 농가소득도 4천509만원으로 전국 3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국 평균 4천206만원 보다 7.2% 높고 2017년 9위에서 6단계 상승한 것이다.

전북 농가 소득은 2017년 전국 9개 도(道) 가운데 9위로 꼴찌를 차지했었다.

하지만 1년 만에 소득이 1천만 원 가량 늘면서 5천만 원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전북도는 삼락농정을 도정 핵심사업으로 선정, 농촌•농업 발전에 온 힘을 기울여오고 있다.

지난 2015년 시행 이래 현재까지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과 로컬푸드 유통체계 구축 등 모두 70여 건에 684억여 원을 투자했다.

5년 차로 접어든 삼락농정이 결실을 맺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전북은 농도로 불리고 있으나, 농업 발전과 농가 소득이 전국보다 뒤떨어져 왔다.

시설재배 등 농업소득의 다변화도 더딘 전통 농업 위주의 농가경영 방식을 보여왔다.

전북도가 농가 소득 증대를 도모하기 위해 ‘전북 농민 공익수당제’를 도입하는 농가 소득 증대와 경영 안정에 노력하고 있다.

여기에 4차산업을 접목한 스마트 농생명 산업 시대를 맞아 식품•종자•미생물•ICT 농기계•첨단농업 등 5대 클러스터를 바탕으로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조성에도 앞장서 오고 있다.

도는 전북을 아시아 농생명 산업의 수도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하지만 전북도의 시책과 지원만으로 전북농업이 발전할 수 없다.

전북 농가와 농민도 함께 변화 해야 한다.

전북농가와 농민들이 정부나 행정기관의 정책 의존에서 벗어나 진화하기 위한 대비에 나서야만 진정한 소득 1위 자치단체로 급부상 할 수 있을 거라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