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도 무진장축협 거점소독시설 방문 방역 점검
유재도 무진장축협 거점소독시설 방문 방역 점검
  • 이신우
  • 승인 2019.09.1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F 차단방역 대책 머리맞대
초동대응 철저 방역 강화 당부

유재도 전북농협 본부장이 18일 진안읍 무진장축협에서 24시간 운영 중인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일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유재도 본부장은 김성훈 진안군지부장, 송제근 무진장축협조합장 등과 공동으로 경기도 파주, 연천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이 2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방역대책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초동 대응 철저, 행정과 긴밀한 협조, 신속한 대응체계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북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차단방역 활동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무진장축협 송제근 조합장은 “긴급자금을 투입, 생석회와 소독약을 구입해 무주, 진안, 장수 관할 3개 군의 돼지사육농가에 긴급지원을 결정하고 이날 진안군청 관계자에게 전달했다”며 “가용자원을 총 동원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와 종식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농협은 지역본부·시군지부를 포함한 관련 사업장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상황실을 주말과 휴일을 포함한 24시간 근무체계로 전환 가동 중이며, 확산방지를 위해 도내 돼지사육농가 744호에 농가당 10포씩 총 7,440포의 생석회를 행정기관을 통해서 긴급 공급할 계획이며, 축협을 통한 양돈농가 집중소독 등 차단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