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연이은 태풍에 피해농가 긴급 일손돕기
농진청 연이은 태풍에 피해농가 긴급 일손돕기
  • 이신우
  • 승인 2019.09.2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제13호 태풍 ‘링링’에 이어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동반한 제17호 태풍 ‘타파’로 벼와 과수 등 수확 예정인 농작물에서 추가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24일 긴급 일손 돕기를 실시하며 현장 지원에 나섰다.

긴급 편성한 농촌진흥청 직원 20명은 이날 경남 거창군 고제면에 위치한 사과 과수원을 찾아 피해 현장을 살피고, 농가경영 손실을 줄이기 위해 떨어진 과일을 정리‧분류하고 쓰러진 나무를 세우는 작업을 했다.

이날 일손 돕기는 경상남도 농업기술원, 거창군농업기술센터 관계관 60여명도 함께 했다.

 일손 돕기에 나선 과수 전문가들은 강한 바람으로 부러지거나 찢어진 나뭇가지를 잘라낸 뒤 적용약제를 발라주는 등 나무의 자람을 원래대로 되돌리기(생육회복) 위한 기술지원을 실시했다.

또한 태풍 피해를 입은 과수농가의 현장 목소리를 들으며 우선 적용이 필요한 기술적 대책과 발생 우려가 있는 병해충과 방제 방법 등을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이달 들어 큰 태풍 2개가 우리나라를 지나감에 따라 수확기를 앞둔 농작물 피해가 커 빠른 현장 복구와 농작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