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점마을 암 발병 KT&G도 책임져야"
"장점마을 암 발병 KT&G도 책임져야"
  • 문성용
  • 승인 2019.09.26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헌율시장-민관협의회
서울사옥서 책임촉구대회
KT&G 위탁처리 연초박
집단 암 유발 원인 지목돼

정헌율 익산시장이 KT&G를 상대로 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사태에 대한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 정헌율 시장을 비롯해 장점마을 비상대책 민관협의회, 주민 등은 26일 KT&G 서울 사옥에서 ‘집단 암 발병 책임 촉구 대회’를 진행했다.

이번 항의 방문은 KT&G가 비료공장에 위탁 처리한 연초박이 집단 암을 유발한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KT&G 책임론이 부각됨에 따라 이뤄졌다.

앞서 환경부는 주민건강영향평가 결과, 비료공장 가동과 집단 암 발병이 인과관계가 있는 것으로 발표했다.

해당 비료공장이 KT&G로부터 담배 제조과정에서 발생되는 부산물인 연초박을 위탁받아 유기질 비료를 만드는데 사용했고, 그 과정에서 발생한 발암물질이 주민들에게 영향을 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비료공장과 마을에서 채취한 먼지에서 다환방향족탄화수소,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이 나온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정헌율 시장은 “이번 방문은 장점마을 주민들의 목소리를 함께 전하고자 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태 해결을 위해 KT&G와 대화 창구를 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KT&G는 이 사태와 관련해 감사원의 감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