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보호구역 턱없이 부족
노인보호구역 턱없이 부족
  • 윤홍식
  • 승인 2019.10.1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평균22개소 전북11곳뿐
작년 노인교통사고 1,864건

도내 노인보호구역이 어린이 보호구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아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에 따르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말 기준 전국에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1639곳으로 지난 2017년 1299곳 대비 9.8%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전북지역의 경우 노인 보호구역은 39곳으로 어린이 보호구역(1006곳)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별로는 2018년 말 기준 충남이 413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국 1639곳의 25.2%에 해당한다.

이어 경기 215곳(13.1%), 충북 413곳(9.2%) 순이었다.

반면 가장 적은 곳은 세종시로 5곳이었으며, 이어 울산 28곳(1.7%), 전남 33곳(2%) 순이었다.

2018년 기준 노인인구 10만 명당 노인보호구역 수는 충남이 113.7개소로 가장 많았고, 제주(74.9개소), 충북(58.7개소)이 뒤를 이었다.

노인인구 10만명당 노인보호구역이 가장 적은 곳은 전남으로 8.4개소에 불과했으며 서울도 9.9개로 두번째로 적었다.

전국 평균은 22개소로 경남(10.8개소), 전북(11.2개소), 부산(12.2개소), 경기(14.1개소), 대구(14.8개소), 강원(16.8개소), 세종(18개소), 인천(19.9개소) 등 전체 17개 지자체 중 10개 지자체가 평균이하였다.

지난해 도내 전체 교통사고는 6978건으로 이 중 260명이 사망했고, 1만587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 중 노인 교통사고는 1864건 중 136명 사망, 2002명 부상으로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절반 이상이 노인층으로 나타났다.

보행자 교통 사망사고 역시 도내 보행교통사망자 77명 중 65세 이상 노인이 49명이나 차지해 노인보호구역 추가 지정이 절실한 상황이다.

소병훈 의원은 “교통사고 사망자 중 노인 사망자 비중이 높고, 특히 보행자 교통사고 중 노인 비중은 절반이 넘는다”며 “노인보호구역 지정 확대 등 노인교통사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