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 vs "文사과를"··· 조국사태 도내 여야 엇갈려
"검찰개혁" vs "文사과를"··· 조국사태 도내 여야 엇갈려
  • 박정미
  • 승인 2019.10.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장관 사태와 관련, 도내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검찰개혁,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밝힌 반면,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등은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도당은 “검찰 개혁의 절실함이 오랜 세월 이어져 왔지만, 그 어느 정부도 실현시키지 못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갈등을 야기한다는 여론은 그에게도 너무 큰 부담이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당은 “조국 장관의 이번 사퇴로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멈춰지지 않을 것이다”면서 “지금부터는 조국이 이끄는 검찰 개혁이 아닌 대한민국 국민이 만들어내는 민주적 검찰이 우리에게 다가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평화당 전북도당은 “조국장관의 사퇴를 환영한다”면서 “만시지탄의 아쉬움이 크다. 대통령은 사과하고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는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촛불의 숭고한 정신으로 하나 되었던 국가의 분열에 대한 책임은 대통령과 민주당에 있다”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도 “조 장관의 임명은 애초부터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아 무리였다”며 “스스로 사퇴할 시기를 놓침으로써 진영논리로 비화돼 극심한 국민 갈등을 겪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조 장관의 사퇴와는 별개로 검찰 개혁은 국민의 뜻인 만큼 차질 없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