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탄소 국가산단 조성 토지보상 설명회
전주 탄소 국가산단 조성 토지보상 설명회
  • 김낙현
  • 승인 2019.10.1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토지주택공 사업 본격

소재산업의 국산화 전진기지가 될 전주 탄소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이 토지보상 절차를 안내하는 설명회를 시작으로 본격화된다.

전주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5일 탄소기술교육센터에서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예정 부지에 대한 토지·물건 조사에 앞서 편입 토지 소유자 등 100여 명을 대상으로 보상절차와 일정 등 궁금한 점을 해소하기 위한 보상설명회를 가졌다.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오는 2024년까지 총 2000여 억원을 투입해 동산동과 고랑동, 팔복동 일원 66만㎡(약 20만평)에 탄소소재, 최첨단 항공부품, 신성장 분야 등 70여개의 기업과 10여개의 R&D(연구개발)시설, 20여개의 지원시설이 들어설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탄소국가산업단지 사업의 개요를 시작으로 ▲보상 추진 일정 ▲보상금 산정에 필요한 사항 ▲기타 영업 및 영농 보상 등에 대한 설명이 이뤄졌다.

또, 토지주의 궁금증 해소를 위한 질의응답 및 대화의 시간도 이어졌다.

시와 LH는 다음달까지 토지보상 관련 지장물(수목, 비닐하우스 등)에 대한 기본조사를 마무리하고 연말에 보상계획 공고와 주민열람을 실시한 뒤 보상협의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 4월쯤 보상금액을 확정해 개별통지하고, 하반기까지 보상을 완료한다.

LH 관계자는 이날 “이번 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의 궁금증이 많이 해소되었을 것으로 보여진다”면서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주민의 이해와 협력을 바탕으로 내년 하반기 내 토지 보상을 모두 마무리해 산업단지 공사가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