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직교사 강제연행 규탄-법외노조 철회하라"
"해직교사 강제연행 규탄-법외노조 철회하라"
  • 정병창
  • 승인 2019.10.3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성명발표 촉구

최근 경찰이 전교조 해직교사 18명에 대한 강제 연행을 집행한 것에 규탄하고, 법외노조 철회를 촉구하는 목소리들이 거세게 일고 있다.

도내 교육시민노동단체로 구성된 전북교육개혁과 교육자치를 위한 시민연대와 공공성강화 전북교육네트워크는 30일 성명서를 통해 “어제(29일) 서울고용노동청에서 9일째 ‘법외노조 취소, 해고자 원직복직 및 노동개악 중단’을 요구하며 농성 중이던 전교조 해직 교사 18명을 경찰이 폭력적으로 연행하는 만행을 저질렀다”면서 “면담을 요구한 전교조 해직교사들에게 공권력을 동원, 폭력 연행을 자행하고 있는 것에 분노를 넘어 박근혜정권과 뭐가 다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행당한 자들은 박근혜 적폐인 전교조 법외노조화에 맞서 싸우다가 부당한 해직조치로 6년간 정든 교단을 떠나 해직의 아픔을 겪고 있는 해직교사들이다”면서 “이런 폭력적 연행은 노동계와 문재인정부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는 것 같아 매우 우려스럽고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또한 “우리의 뜻이 관철되지 않을 시 문재인정부가 촛불정신을 배반한 것으로 간주하고 더 큰 투쟁으로 맞설 것이다”며 경고한 뒤 “독재 권력의 탄압을 뚫고 30여 년간 이 땅에 교육민주화와 평등교육을 실현키 위해서 노력해 온 전교조를 우리는 적극 지지하는 만큼 박근혜정권의 전교조 죽이기 일환으로 자행된 노조아님 통보가 취소돼 법내노조의 지위 회복과 해직교사들이 원직으로 복귀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