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내년도 국가예산 5,606억원 확보
정읍시 내년도 국가예산 5,606억원 확보
  • 최환
  • 승인 2019.12.2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내년도 국가 예산으로 5천606억 원을 확보했다.

이는 전년 대비 59억원이 증액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이며 각종 현안사업 추진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22일 시에 따르면 주요 확보된 국비는 생산(경제)의 기반이 되는 SOC 분야 주요 사업으로 정읍 국도 대체(농소~하모) 우회도로 50억원, 태인~산내 간 도로 확포장 40억 원 등이다.

또 국가하천 유지보수사업과 정읍천 종합정비사업, 이평면·태인면·신태인 배수 개선 사업 등 하천 정비와 배수 개선 예산도 포함됐다.

이와 함께 도심 활력 핵심사업인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중심 시가지형, 공기업 제안형, 주거지 지원형)에 선정돼 국비 78억 원도 준비됐다.

또 국비 예산 중 노후 산단 경쟁력 강화와 제3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 사업에 총 33억 원을 확보, 원도심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됐다.

문화와 복지·체육 분야 또한 도내 타 시·군보다 많은 예산을 확보, 삶의 질 향상 인프라 구축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

특히 말도 탈도 많았던 정읍문화복합센터에 14억원을 확보 향후 재 추진에 동력을 갖추게 됐다.

또한 신정동 연구단지 복합커뮤니티센터 7억 원, 통합가족센터 5억 원, 체육 트레이닝센터 13억 원 등 생활 SOC 예산을 확보해 일상생활에서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편익 증진을 한층 더 도모할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정부의 SOC 축소 기조와 국회의 파행으로 국비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의 공조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 온 결실”이라며“이번 국비 확보를 계기로 숙원사업들이 탄력을 받아 새롭게 재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읍=최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